Home > 전체기사

가명정보 결합으로 완성한 폐암치료 연구결과 나왔다

  |  입력 : 2021-05-27 14: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립암센터, 가명정보 활용한 결합 첫 성과 도출
향후 다양한 분야 결합사례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지난해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으로 도입된 가명정보를 활용한 결합의 첫 성과로,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의 폐암치료 연구결과가 도출됐다. 이번 결합사례는 가명처리된 국립암센터 폐암 환자 임상정보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보험공단) 진료정보, 통계청 사망정보를 연계했다.

[이미지=utoimage]


데이터3법 개정 이전에는 암 환자가 여러 병원을 이용하게 될 경우 단일 의료기관 데이터만으로는 합병증·만성질환 등의 발생 여부 등을 충분히 알 수 없었으며, 진료가 끝난 이후 사망한 경우 환자의 정확한 사망원인 및 사망시점을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데이터3법 개정으로 가명정보 결합을 통해 다수 기관의 데이터 결합과 분석이 가능해져, 진료 이후 암 환자에서 주로 발생하는 합병증, 만성질환, 사망 등 중요한 정보를 장기적으로 추적 및 관찰할 수 있게 됐다.

단일 병원 데이터만 활용해 연구를 수행할 경우 추적관찰 등에서 환자가 여러 병원을 이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사망여부 등 주요 결과를 파악하기 어렵다. 또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정보만을 이용해 연구를 수행할 경우 병원에서 시행된 검사 결과, 진료 영상, 반복측정된 센서 자료 등 만성합병증 발생을 예측할 수 있는 다양하고 복잡한 각 변수들 사이의 영향력을 고려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암 치료 전후 발생하는 전자의무기록, 의료영상, 암 유전체 등의 다양한 병원데이터와 전 생애주기에 걸쳐 수집되는 국가의료데이터를 결합‧분석하여 질환 발생 및 사망에 대한 예측모델 개발하는 것이 이번 결합사례의 주요 목적이다.

이번 연구는 폐암 치료효과 분석 및 폐암 환자에서의 합병증‧만성질환 발생 및 사망 예측모델 개발을 목표로, 국립암센터 폐암 환자 정보(2만 명), 보험공단 암 환자 진료정보(2만 명),통계청 사망정보(423만 명) 등 여러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건강관련 빅데이터를 가명처리해 결합한 최초의 사례다. 이번 가명정보간 결합은 개인정보보호법령과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됐다.

국립암센터, 보험공단, 통계청은 가명정보 활용을 위해 기관내 ‘데이터 심의위원회’ 심의와 국립암센터 의생명연구심의위원회 심의를 받았다. 각 기관은 결합전문기관인 통계청에 결합신청을 하고, 결합대상자의 이름, 생년월일, 성별을 활용해 결합키를 만들어 한국인터넷진흥원(결합키관리기관)에 전송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결합키 연계정보를 통계청(결합전문기관)에 보내고 각 기관도 가명처리된 정보를 통계청에 전송했다. 결합된 데이터는 추가로 반출심사를 거친 후 안전한 별도의 분석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금번 발표는 최초의 가명정보 결합사례 연구의 1차 분석 결과로, 시계열 자료를 통해 폐암 환자의 사망동향 및 사망원인 도출에 중점을 뒀다. 분석결과, 국립암센터에 내원한 폐암 환자(1만 4,000여명) 중 1년 이내 사망은 38.2%, 3년이내 사망은 67.3%, 5년 이내 사망은 77.4%, 10년 이내 사망은 87.5% 였다. 폐암 진단을 받고 5년 이상 생존 후 연구대상기간 내 사망한 환자의 22.2%가 암 이외의 원인으로 사망했고, 이 중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24.8%를 차지했다. 심뇌혈관질환에 의한 사망은 5년 이상 생존한 폐암 환자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 다음으로 높았으며, 이는 폐암 생존자에서의 적극적인 심뇌혈관질환 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시사한다.

향후 폐암 환자의 단기·중기·장기 사망원인 및 연도별 사망동향을 파악하고, 심층분석을 통해 폐암 환자에서의 심뇌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발생 및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나아가 폐암 환자의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위험요인 파악 및 진단·치료에 따른 예후 예측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파악하기 어려웠던 암 환자에서의 만성질환 발생 및 사망 관련 요인을 파악하고, 암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만성질환 관리전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범사례는 활용가치가 높은 병원의 임상정보와 다수의 공공기관 데이터간 결합이 가능함을 보여준 것으로, 그동안 추적조사에 어려움이 있었던 환자의 건강 정보를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함으로써 연구기간과 비용을 단축하고, 임상적으로 유의미한 실사용 증거를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데이터3법 개정에 따른 가명정보 결합은 잠재된 보건의료 데이터의 활용 가치를 제고함으로써, 향후 헬스케어 인공지능 등 다양한 연구에 큰 성과를 낼 전망이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윤종인 위원장은 “이번 사례는 개인정보를 가명처리한 가명정보 결합이라는 새로운 길을 내딛는 첫 걸음으로 다수 기관의 정보를 결합하여 데이터의 새로운 활용가치를 창출하는 최초의 시도”라며, “암 환자에게 암 뿐만 아니라 관련 합병증·만성질환까지 종합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예측모델을 통해 장기 생존율을 높이고 기존 의료데이터의 활용을 통해 국민건강 증진에도 다양하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원태 원장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이번사례의 결합을 지원한 경험을 발판으로, 결합키관리기관으로서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