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기자수첩]보안업체는 가난하지 않다
  |  입력 : 2008-04-26 01: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나친 자신감이 IT 산업에서 멀어져


언제부턴가 우리나라는 ‘IT 강국’이라는 단어에 매우 익숙해져 가고 있다. 실제로 선진국에 가더라도 인터넷 보급률은 대한민국을 따라오지 못한다. 인터넷으로 인한 여론이 형성되고 새로운 제품이 선보이는 등 인터넷이 없으면 살아갈 수 없는 나라가 바로 대한민국인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IT 산업을 분류할 때 가장 먼저 꼽는 것은 무엇일까. 아마 반도체, 전자 산업일 것이다. 물론 규모나 생산량에서 이들이 국익에 보탬이 되고 실제로도 큰 역할을 해왔다. 이들이 이처럼 IT 산업에서 대우받는 것은 수많은 기업이 협력업체로 얽혀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구조를 갖췄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보안업계를 다시 돌아보자. 최고의 기술진과 이제 기업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항이 돼 버린 ‘보안’이 왜 아직도 산업은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가. 어째서 ‘우리는 영세하고 힘이 없다’고 외치는가. 여러 업체를 방문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대부분의 보안 기업의 CEO는 보안관련 전문가들이다. 얼핏 보면 그 회사의 제품 개발은 모두 CEO의 머리와 손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대부분 무형의 자산이다 보니 연구 개발자 몇 명으로 제품 개발에만 온 힘을 쏟고 있다. 이렇기 때문에 제품에 대한 애착도 강한데다 자존심 또한 매우 높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보안업계에서는 자신들을 ‘IT 업체’로 불리는 것보다 정보보호업체로 불리는 것을 더 좋아한다. 그만큼 보안 산업이 IT 산업과 동등한 입장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동등한 입장이 되려면 우선 기업 하나하나 역량을 제고해야 한다. 아직은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보안시장에서 서로 불만을 토로하는 것은 푸념에 지나지 않는다. 더 큰 목소리와 더 큰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자존심을 한발 접고 IT 산업이나 SW 산업에도 귀를 기울일 줄 아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보안업계는 결코 가난하지 않다. 그럼에도 국정원이나 정부 기관에 들어가면 언제나 ‘영세하기 때문’이라는 꼬리표를 붙이고 다닌다. 보안업체 관계자들은 애국자이자 우리나라에서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인재들이다. 이러한 점을 항상 가슴에 담고 앞으로는 어깨를 활짝 펴고 자기 목소리를 낼 때 보안시장은 어느새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핵심 산업으로 우뚝 서 있을 것이다.

[배군득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