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우수 솔루션 확산·규제 없는 실증사업으로 스마트시티 국민 체감도 높인다

  |  입력 : 2021-03-05 10:0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토부, 우수 솔루션 적용 지자체(23곳)·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7건) 선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적으로 확산·보급하기 위한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로 서울 구로구 등 전국 23곳(총 600억원 규모)의 도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국토부]


이번에 선정된 도시는 △서울 구로·동작·중구 △부산 남구 △대구 달서구·동구 △인천 서구 △광주 남구 △경기 광명·구리·성남·수원·평택 △강원 춘천·태백 △충북 충주 △충남 논산·홍성 △전북 김제 △전남 여수 △경북 영주 △경남 밀양·진주다.

지난 1월 12일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을 공모한 결과, 90곳의 도시가 지원해 전국에서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4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 선정된 23곳의 도시에는 총 7개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이 보급된다. 각 지자체는 교통안전 향상, 범죄예방 등 지역 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2~3개의 솔루션을 선택해 적용하게 된다.

①(교통안전) 이번 공모에서는 스마트 횡단보도가 가장 많이 접수됐으며, 특히 대구 달서구는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은 지역에서 무단횡단하는 어린이에게 경고방송을 하고 횡단보도 내 어린이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솔루션을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②(생활편의) 스마트 버스정류장 또한 많이 접수됐다. 경기 구리시 등은 도시지역의 미세먼지· 버스 매연 등 오염된 공기 정화, 버스도착 정보 제공, 범죄 안심벨 등 이용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구현했다.

한편, 충북 충주시 등에서는 농촌지역 고령자가 폭염·혹한에도 쾌적한 환경에서 대기(냉·난방)할 수 있도록 스마트 마을버스 정류장을 계획하는 등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서울 중구는 시내에 부족한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차장 탐색 시간을 줄이고 이용률을 제고할 수 있는 스마트 공유주차 시스템을 도입하며, 도로가 좁고 복잡해 버스노선이 없는 구간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③(생활안전)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동작구·구로구는 공공 WiFi 제공·CCTV를 통한 도시통합관제 등의 기능을 갖춘 스마트폴이 설치돼 서울시의 스마트폴 집중 배치 계획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 광명시는 노인과 여성 1인 가구 비율이 높은 지역에 대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CCTV·비상벨 등을 장착한 스마트폴을 신청했으며, 도시통합운영센터와 연계해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전북 김제시는 전기 화재 발생이 많은 지역에 전기안전 모니터링(스마트분전함)과 자율항행드론을 결합해 화재 발생을 초기에 감지할 수 있는 통합 화재안전 모니터링 체계를 구현할 예정이다.

솔루션 확산사업에 선정된 기초지자체는 솔루션별 전문가 기술 지원을 통해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상반기 내 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스마트시티 기술·서비스 관련 규제 애로를 해소해 도시 내 다양한 혁신서비스 실험을 활성화하는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7건의 실증사업이 제11회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 심의(3.3)를 거쳐 승인됐다.

이번에 승인된 스마트실증사업 7건은 개인 간 전력거래가 가능해지는 에너지 P2P 거래 플랫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노면 경고표시와 음성안내로 충돌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교통안전 시스템, 공원에서 주야간 순찰비행하며 범죄를 예방하고 CCTV가 부족한 곳에서 교통사고를 모니터링하는 자율항행드론 등이다.

각 사업들은 세종시와 부산시(2020.9. 스마트규제혁신지구 지정) 일부 지역에서 실증사업을 거쳐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최임락 도시정책관은 “앞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에 주력할 것이고, 이를 통해 솔루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의 성장도 기대된다”며, “이번에 국회에서 스마트도시법이 개정(2.26)돼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대상 지역이 확대되는 만큼, 기업들이 갖고 있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성화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이 스마트시티 혁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