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부산항만공사, 스마트 건설기술 적용해 항만건설 분야 혁신 선도

  |  입력 : 2020-11-26 10: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부산항만공사(BPA)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항만BIM 등 스마트 건설기술을 항만건설 전(全) 과정에 적용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항만BIM(Building Information Management)’는 항만시설의 물리적·기능적 특징을 3D로 디지털화해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은 부산항만공사가 시행하는 항만건설 및 시설관리 분야에 스마트 기술을 도입·적용해 건설 단계 초기에서부터 항만시설의 유지·관리 단계까지 생산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스마트 건설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는 한국판 뉴딜 정책과 해양수산부 ‘2030 항만 정책 방향·추진전략’과도 연계돼 추진되며, 지난 11일에 발표한 ‘BPA 뉴딜 종합계획 30개 실행과제’에도 포함됐다.

부산항만공사는 2025년까지 항만건설의 ‘계획·설계-시공-유지관리’ 전 단계에 걸쳐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해 △건설생산성 향상(유지관리 예산 20%↓, 디지털화 25%↑) △건설안전도 향상(건설업체 산업재해발생율 Zero) △예방적·선제적 시설물 유지관리 및 상시 모니터링 체계 구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구체적으로는 항만건설의 △‘계획 및 설계 단계’부터 항만BIM 등을 도입하고 △‘시공 단계’에서는 스마트건설사업관리 및 통합공정관리(PMIS)를 적용하며 △‘유지관리 단계’에서 실시간 모니터링 시설물 관리를 적용한다.

특히 금년 내 발주 예정인 ‘부산항 신항 북 ‘컨’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 공사’의 경우 약 6,000억원 규모의 대형 공사로 설계와 시공을 함께 추진하는 일괄 입찰로 추진할 예정이며, 사업자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에 ‘4차 산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지표를 확대·적용할 수 있도록 현재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이다.

남기찬 사장은 “앞으로 추진될 진해신항과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 등에도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극 도입해 부산항만공사가 항만건설 분야의 혁신과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