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공지능 언어 처리, 에이브릴(Aibril)로 쉽고 빠르게

  |  입력 : 2020-11-13 09: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SK C&C, ‘에이브릴 2.0의 AI 언어 처리 기술 및 실사례 소개 웨비나’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SK C&C가 오는 18일 ‘최고 수준의 자연어 이해 기술을 제공하다’를 주제로 ‘에이브릴(Aibril) 2.0의 AI 언어 처리 기술 및 실사례 소개 웨비나(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SK㈜ C&C]


이번 웨비나는 자연어 처리(NLP, Natural Language Processing), 딥러닝 기반 기계 독해(MRC, Machine Reading Comprehension) 등 AI 언어 처리에 기반한 서비스 개발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오는 17일까지 ‘skdna2020.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SK C&C는 이번 웨비나에서 한층 진화된 AI 언어 처리 능력을 갖춘 ‘에이브릴 2.0’을 공개한다. 에이브릴이 자연어 처리 기술은 물론 딥러닝 기반 기계 독해 등을 장착한 AI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 의도 파악은 물론 방대한 내·외부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하며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어떻게 찾아내는지 확인해 볼 수 있다.

에이브릴은 자체 한국어 학습 모델을 바탕으로 텍스트를 인식하고 분석해 내는 텍스트 분석(TA, Text Analytics)과 챗봇으로 구성돼 있다. 기계 독해 모델을 비롯해 키워드·감성 분석 등 언어를 이해하는 9개의 분석 모델을 기반으로 △사용자 대화 △사용자 질의·응답 △정보 검색 등을 종합해 다양한 형태의 A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 데이터에 대한 사전 학습 기능과 AI 모델 연동 기술은 쉽고 빠르게 AI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 C&C는 에이브릴 2.0 실사례 소개 및 시연 세션을 통해 웨비나 참여자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최근 보험·은행 등 금융사에서 속속 도입하고 있는 ‘세일즈QA(불완전 판매 패턴 분석)’는 물론 유통 현장 등에서 광범위하게 적용된 ‘마켓 센싱’ 등의 사례를 소개한다. 이외에도 각종 서베이 데이터 분석부터 △이메일 분석 △보이스 챗봇 등 최근 각광 받고 있는 AI 서비스 분야도 확인해 볼 수 있다. 코로나19시대를 맞아 △호텔 진화를 보여주는 기계 독해(MRC) 기반의 호텔 헬프 데스크 △채용 시즌을 맞아 소개하는 HR 자기소개서 분석 등도 참여자들의 흥미를 돋울 것으로 기대된다.

SK C&C 이원일 플랫폼3그룹장은 “모든 산업에 걸쳐 AI 기술 활용이 필수인 시대가 되면서 다양한 사용자 니즈를 완벽하게 수용하기 위한 비정형 데이터 처리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에이브릴 2.0은 산업별로 특화된 수직적(Vertical) 자연어 처리 모델 개발을 통해 국내 전 산업에 걸쳐 최고 수준의 자연어 처리와 기계 독해, 대화형 AI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