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구급차 이송 방해하면 5000만원 벌금 낸다
  |  입력 : 2020-09-29 08: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소방청 소관 법률 본회의 통과, 허위신고는 과태료 500만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소방청은 지난 24일 열린 제382회 국회 본회의에서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소방기본법, 위험물안전관리법 일부개정안이 통과돼 10월 중 공포 예정이라고 밝혔다.

먼저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구급차 이송 방해 행위 처벌 근거를 신설하고, 허위신고 처벌을 강화하며, 감염병의심자 통보 근거 조항을 신설했다.

지난 6월 구급차와 접촉사고가 난 택시기사가 구급차의 운행을 막아 응급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기존에 구조·구급 활동을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고 있었지만, 이번 법 개정으로 구급차 등의 이송을 방해하는 행위를 구조·구급 활동으로 명시해 같은 수준으로 처벌이 가능해진다.

또한 위급상황을 소방기관 또는 관계 행정기관에 거짓으로 알릴 경우의 과태료 상한을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했다. 2018년에만 3만2,123명의 비응급환자를 이송했는데, 그중 주취자나 외래진료 등 사유로 연 12회 이상 신고한 비응급 상습 이용자는 7,000명이 넘는다. 이번 벌칙 강화로 비응급 상황 시 구급차 이송 요청 사례가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소방기본법을 개정해 화재 또는 구조·구급이 필요한 상황을 거짓으로 알릴 경우 부과하던 200만원의 과태료를 500만원으로 상향했다.

그리고 내년 초부터 질병관리청과 의료기관은 감염병환자, 감염병의사환자, 병원체보유자 또는 감염병의심자를 인식한 경우 즉시 소방청장 등에게 통보해야 한다. 119구급대원은 감염병환자뿐만 아니라 감염병의심자에 대한 이송 업무도 수행하고 있어, 구급대원의 안전과 2차 감염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감염병의심자도 통보 범위에 추가했다.

또한 2018년 11월부터 소방청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시행 중인 재외국민·해외여행객 등에 대한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법제화해, 전 세계 어디서나 국민이 119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날 위험물안전관리법도 개정됐는데, 기존에 장기간 휴업 또는 폐업하는 위험물 제조소 등을 내부 지침으로 안전관리를 해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위험물 제조소 등에서 3개월 이상 위험물의 저장 또는 취급을 중지하는 경우에는 안전 조치를 한 후 시·도지사에게 신고해야 한다.

소방청 관계자는 법률안이 적절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올해 안으로 시행령 개정 등 후속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구조·구급대원에 대한 모욕 금지와 화재배상책임보험의 피해보상 범위 확대 등 행안위에 계류 중인 32건의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