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5G+ 전략사업 ‘민·관 협력 강화 및 추진체계’ 구축한다

  |  입력 : 2019-04-24 17: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5G+ 전략산업 민·관 간담회 개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민‧관 협력 강화 및 추진체계 구축
민원기 제2차관, 첫 회의서 실감콘텐츠 분야 글로벌 선도방안 논의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4월 24일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5G+ 전략산업 민‧관 간담회[사진=과기정통부]


5G+ 10대 핵심 산업은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 CCTV, (미래형)드론, (커넥티드)로봇, 5G V2X, 정보보안, 엣지컴퓨팅 등이며, 5대 핵심서비스는 실감 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4월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전략산업별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첫 간담회(4월 24일)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민간 업계·전문가와 논의했다.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초기시장의 빠른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분야로, 5G 콘텐츠 시장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동 간담회의 첫 번째 논의 분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15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간담회를 5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개최할 계획으로 5G포럼, 분야별 협의체, 협·단체 등 상시적인 의견수렴 채널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5G+ 전략산업 민‧관 간담회 개최 일정(비공개로 진행)[자료=과기정통부]


한편,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G+ 전략산업 분야별 책임관과 PM(Project Manager)을 지정했다. 분야별 책임관과 PM은 오너십을 가지고 산·학·연과 적극적으로 소통·협업하고 5G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한 목표 설정과 신규과제 발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5G+ 전략의 범국가적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의 5G+ 전략위원회·실무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고, 범부처 및 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한 총성 없는 전쟁이 이미 시작된 만큼 가장 앞서 국가적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분야별 구체적 목표와 이행방안 마련, 민간의 애로사항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