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K C&C,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허브’ 만든다
  |  입력 : 2018-12-05 15:3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세계적인 블록체인 리딩 기업 컨센시스와 MOU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SK C&C가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술을 추가 수용하며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허브’ 만들기에 본격 나섰다.

SK C&C는 지난 4일, 세계적인 블록체인 리딩 기업 컨센시스(ConsenSys)와 ‘블록체인 신규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한 전략적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양사의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를 합쳐 국내 기업들이 블록체인 킬러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하고 발전시키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양사는 각기 보유한 블록체인 플랫폼·기술·서비스에 대한 공동 분석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사업 확장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착수한다.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은 ‘스마트 계약’이라고 불리며, 허가된 참여자만 접근 가능한 서비스다.

향후 각 산업별 사업 모델에 적용 시, 지금까지 보지 못한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출현이 가능하다.

SK C&C의 클라우드 제트(Cloud Z)에 컨센시스의 주요 서비스 및 플랫폼 탑재도 논의한다. 이를 통해 어느 기업이나 신속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

또한, 컨센시스의 교육 프로그램인 ‘컨센시스 아카데미’와 협업해 기술 인력 양성에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SK C&C의 테크트레이닝센터를 활용해 연말까지 한국 내 이더리움 강사 육성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 시장에 적합한 커리큘럼 개발도 논의하기로 했다.

SK C&C는 △하이퍼레저(Hyperledger) 기반의 블록체인 모바일 디지털 ID 인증 서비스(IDaaS) △국내외 선사들을 위한 블록체인 물류서비스 △블록체인 투표시스템 등의 솔루션 및 서비스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리플(Ripple)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지역화폐나 블록체인 이벤트 코인/상품권 등을 손쉽게 발행할 수 있는 ‘CaaS(Coin as a Service) 플랫폼’도 개발했다.

컨센시스는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및 응용 프로그램 개발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이다. 이더리움 창립 멤버인 조셉 루빈이 설립했으며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다.

컨센시스는 투자 및 JV 설립을 통해 ‘Spoke’ 형태의 다양한 사업을 육성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 ‘칼레이도(Kaleido)’를 비롯해 △이더리움의 거래 관련 인프라 플랫폼 ‘인퓨라(Infura)’ △신원 확인 플랫폼 ‘유포트(uPort)’ 등이 대표적 예다.

SK C&C 이기열 Digital 총괄은 “이번 MOU를 통해 SK C&C의 블록체인 기술을 향상시키고 서비스 개발 생태계를 크게 확대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원하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허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컨센시스의 조셉 루빈 CEO는 “SK C&C의 이더리움 기반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사업을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페가시스(Pegasys) 등 솔루션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에서 엔드 투 엔드(End-To-End) 이더리움 블록체인 솔루션을 빠르게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