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신한금융그룹, 美 아마존과 차세대 디지털 기술 개발 논의

  |  입력 : 2018-04-20 10:1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아마존 AI 활용한 차세대 금융점포 개설 및 AWS 클라우드 도입, 차세대 플랫폼 개발 등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AWS 서울 써밋을 방문해 아마존사의 주요 임원들과 양사 간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AWS 서울 써밋에는 아마존의 기술 최고 책임자(CTO)인 워너 보겔스 박사와 아마존웹서비스의 프랭크 팰런 부사장이 직접 참석해 신한금융과 아마존의 최신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 개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현재 양사는 아마존 AI의 안면인식, 음성기술을 활용해 아마존GO와 같은 신한금융의 새로운 금융점포를 만드는 사업과 차세대 플랫폼 개발에 아마존 클라우드 및 최신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 등을 협의 중이다.

또한 아마존의 온라인 커머셜 사업과 연계한 금융 상품 개발, 빅데이타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고객 추천, 디지털 마케팅 방법 고도화 및 그룹 ICT 인프라의 클라우드 전환 사업 등을 통해 신한금융의 디지털 경쟁력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과 아마존은 2017년 6월 전략적 협약 계약을 맺었으며, 지난 10월에는 조용병 회장이 아마존의 초대로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아마존 본사를 방문해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신한금융은 아마존의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성뱅킹 서비스를 개발했으며, 미국·일본 등 글로벌 사업장에서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적용해 글로벌 ICT 인프라 경쟁력을 향상시켰다.

아마존사는 신한금융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신한금융의 직원 160여명을 대상으로 AI·블록체인·클라우드·DX·딥러닝 등 디지털 심화 교육을 실시했으며, 신한금융그룹의 주요 행사에 Shinhan-Amazon Day를 열어 다양한 디지털 기술 관련 강연 및 체험 부스를 제공했다. 그리고 지난 1월에는 신한금융그룹 모든 임원이 모인 신한경영포럼에서 안면인식, 인공지능 추천 기능 등 아마존의 최신 기술을 직접 시현해 보이기도 했다.

이날 조 회장은 “아마존과 같은 디지털 기술 및 유통 분야의 글로벌 리더와 금융의 결합을 통해 만들 수 있는 새로운 사업 모델이 많다”며, “향후 아마존과 협력을 더욱 확대해, 국내 금융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마존사의 금융 총괄 프랭크 팰런 부사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신한금융그룹이 추구하는 디지털 혁신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