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기술유출·해킹 사고의 수사를 시작하게 하는 디지털포렌식
  |  입력 : 2017-10-20 17: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디지털포렌식 활용한 기업 유출사고 조사, 어떻게 진행되나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지난 8월까지 특허청이 616개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 영업비밀과 신업기술 유출 동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16곳 가운데 86개 기업이 영업비밀 유출을 경험했으며, 유출 횟수는 평균 2회로 드러났다. 그러나 더욱 충격적인 조사결과는 영업비밀 유출시 41.2%가 ‘무대응’에 그쳤다는 점이다. 결국 유출 피해를 입더라도 절반에 가까운 기업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셈이다.

[이미지=iclickart]


이러한 가운데 검·경찰, 국세청, 공정위 등 공공기관에서만 주로 활용되던 디지털포렌식 분야가 기업의 기술 유출과 해킹 사고 조사를 위한 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기업들의 기술 유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유출 피해를 입증하기 위한 증거를 수집할 수 있는 디지털포렌식의 활용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한국기업보안협의회 정기 세미나에서 강연을 진행한 한국디지털포렌식센터 최운영 대표는 “서류나 도면의 유출행위와 스마트폰을 통한 유출행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최근 민간기업에서도 디지털포렌식을 많이 의뢰하고 있다”며, “기술 유출 사고 등에 따른 법정 다툼이 벌어졌을 경우 디지털포렌식은 고소인에게는 피해 회복의 근거가 피고소인에게는 혐의 해소의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포렌식으로 조사 가능한 기업의 부정행위 범위
이렇듯 디지털포렌식은 기업의 기밀 유출이나 해킹 사고를 조사하는데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지만, 지금 횡령이나 업무상 배임, 비자금 조성, 위탁업체 부정선정, 카드깡 등 기업의 부정행위 일체를 조사하는 데도 유용하다.

이러한 부정행위를 조사함으로써 디지털포렌식은 수사 개시의 상당성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와 관련 최운영 대표는 “기업에서 기술 유출 등 부정행위가 의심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려도 해도 증거가 없으면 수사 개시가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피해내역에 대한 객관적 산출이 가능해진다면 경찰에게 압수수색영장을 필요로 하는 사유를 제공함으로써 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상당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 대표는 “의식 있는 임직원 한명이 기업의 영업비밀 피해 위험을 막을 수 있다”며, “기업의 보안강화를 위해서는 디지털포렌식 등 지속적인 보안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의 강연이 끝난 후에는 기업보안담당자를 중심으로 열띤 질의와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기업보안협의회 안병구 회장(코오롱인더스트리 산업보안팀장)은 “기업의 기술 유출을 예방하고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기업 전반의 보안문화를 조성하고, 임직원들의 긍정적 마인드를 확산시키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