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 비계 특허기술 무상 기술이전 및 건설 현장 적용

  |  입력 : 2022-11-15 20:0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하 연구원)은 건설 현장 비계 작업의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연구·개발한 ‘시스템비계 전용 수평 선행안전난간대(이하 선행안전난간대)’를 민간기업에 무상 기술이전을 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선행안전난간대는 올해 3월에 특허 등록돼 국내 중소기업 8개소에 기술을 무상 이전했고, 그중 3개소 기업(디에이치케이기술산업, 광덕스틸, 진아스틸)이 안전인증(조립식 안전난간)을 취득함으로써 상용화하게 됐다.

국내 건설 현장의 외부 비계는 설치 시 하부 작업발판에서 상부 작업발판을 먼저 설치한 후 상부 작업발판으로 이동해 난간이 없는 상태에서 안전난간대를 설치하고, 해체 시 안전난간대를 먼저 해체하기 때문에 작업발판 단부로 추락위험이 높았다. 참고로 비계(Scaffolding)는 건물 등 공사구조물의 주위에 조립·설치하는 가설구조물로, 공사용 통로나 작업용 발판으로 사용된다.

이에 따라 연구원의 연구진은 2020년 10월에 시스템비계에 설치하는 안전난간대의 설치 방법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선행안전난간대는 비계의 하부 작업발판에서 상부 작업발판 단부의 안전난간대를 설치·해체할 수 있고, 비계를 해체할 때도 안전난간대가 설치된 하부 작업발판에서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이 특징이다.

연구원에서는 동 기술의 현장 적용을 위해 홍보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으며, 올해 7월 산업안전보건강조주간 국제안전보건전시회에 전시해 참여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최근에는 민간(경남 거제시 소재) 및 공공발주 현장(부산 소재)에 최초로 적용돼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안전보건공단 김은아 산업안전보건연구원장은 “건설 현장의 비계 설치·해체 시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선행안전난간대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 산업 현장의 사망사고를 근원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실용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