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전자, 협력사 경쟁력 제고 위해 자동화·정보화 지원

  |  입력 : 2022-09-29 09: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올해 협력사 80여곳 대상으로 생산 공정 자동화·정보화 추진 계획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며 지속가능한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최근 경남 창원시 LG 스마트파크에서 협력사 25곳 대표와 왕철민 구매·SCM 경영센터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를 공유했다. 중국, 인도, 동남아 등에 위치한 해외 생산법인 13개 법인장들도 화상으로 행사에 참여했다.

LG전자는 2013년부터 협력사와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 공유회를 개최해 왔다. 생산라인 자동화와 정보화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제조경쟁력을 높인 협력사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른 협력사들도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날 우수 사례로 소개된 ‘세영’은 식기세척기용 인쇄회로기판(PCB, Printed Circuit Board)에 수작업으로 부품을 조립했던 공정을 자동화해 열 명이 하던 작업을 한 명이 가능하게 됐다. 부품을 자동으로 공급해 주는 장비(피더: Feeder)를 개발하고 다관절 로봇을 도입해 조립을 자동화했다.

‘상일코스템’은 냉장고 생산 라인에 원을 그리며 돌아가는 턴테이블(Turn Table) 방식을 적용, 종전 네 명이 작업하던 조립 공정을 혼자 할 수 있도록 자동화했다. 턴테이블 위에 두 개의 부품을 올려 놓고 테이블을 돌리면 로봇이 부품을 조립한 후 다음 공정까지 자동으로 이동시킨다.

두 협력사는 공정을 자동화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부족했던 인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자동화가 어려운 공정 등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함으로써 생산성을 더욱 높이는 결과를 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 판단, 2018년부터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특히, LG전자는 생산기술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가공, 조립, 포장, 물류 등 생산 전 과정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우선순위가 높은 공정부터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협력사 80여곳을 대상으로 생산 공정 자동화·정보화를 추진하고 있다. 해외에 동반 진출한 협력사도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을 맺고 2019년부터 4년간 총 1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수립해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 왕철민 구매·SCM 경영센터장은 “협력사의 생산성 개선 우수 사례를 지속 공유함으로써 협력사가 업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