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환경부, ‘도시침수대응기획단’ 발족

  |  입력 : 2022-09-02 11:2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인공지능(AI) 홍수예보, 빗물터널 등 선도 사업 신속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환경부는 지난 8월 초 수도권 등에서 발생한 도시침수에 대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도시침수대응기획단’을 지난 1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도시침수대응기획단(단장: 수자원정책관, 이하 기획단)’은 부단장과 총괄기획팀, 디지털트윈·인공지능(AI) 홍수예보팀, 인프라팀 등 3개 팀으로 구성되며 내년 홍수기 전까지 운영된다.

기획단은 환경부가 지난 8월 23일 발표한 ‘도시침수 및 하천홍수 방지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마련한 전담조직이다. 내년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 전까지 도림천 유역(신림동)에 디지털트윈과 연계한 인공지능(AI) 홍수예보 체계를 시범 구축하고, 이를 전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인공지능(AI) 홍수예보 구축 전이라도 전국 단위로 기존 위험지도 등을 활용해 취약계층을 위해 대피로 설정 등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대응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도림천 지하방수로, 강남역·광화문 대심도 빗물터널(지하저류시설) 등 3곳의 선도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해 우선 추진하고 단계적으로 전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증액 편성한 하수도 개량 예산(2023년, 1,493억원, 49% 증액)과 국가하천 정비 예산(2023년 5,010억원, 43% 증액)은 지방의 홍수취약지구에 우선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연말까지 제도 개선을 포함한 종합계획을 수립해 우선순위가 높은 사업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손옥주 환경부 도시침수대응기획단장은 “기획단을 통해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지금까지 제기됐던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행정안전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해 연말까지 종합계획을 수립해 도시침수로 인명 및 재산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