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화웨이,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그린 ICT 강조

  |  입력 : 2022-07-21 15:3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윈-윈 화웨이 이노베이션 위크 개최... 이동통신사업자, 에너지 효율 표준·지표체계 구축해야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중국 선전에서 진행 중인 ‘윈-윈 화웨이 이노베이션 위크(Win-Win·Huawei Innovation Week)’에서 라이언 딩(Ryan Ding) 화웨이 캐리어 사업그룹 사장은 ‘새로운 가치를 위한 그린 ICT’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동통신사업자는 에너지 효율을 우선시해야 하며, 산업에서 통용될 수 있는 에너지 효율 표준과 지표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이언 딩(Ryan Ding) 화웨이 캐리어 사업그룹 사장[자료=화웨이]


라이언 딩 사장은 “역사상 이룬 모든 중대한 발전은 정보 전송 측면에서 상당한 에너지 효율 개선을 동반했다. 폭발적인 데이터 트래픽으로 인해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의 증가는 향후 5년에서 10년 내에 해결해야 할 세계적인 문제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 에너지 효율 개선만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이라고 말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오는 2030년 디지털 서비스에서 생성되는 데이터 트래픽은 2020년 대비 1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곧 에너지 효율이 개선되지 않으면 ICT 산업의 에너지 소비와 탄소배출량이 2.3배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따르면 ICT 업계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파리기후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최소 45% 줄여야 한다.

딩 사장은 “우리는 현재 전례 없는 도전 상황을 직면하고 있다. 점차 더 많은 산업이 디지털화됨에 따라 데이터 수요가 급격히 증가해 이에 따라 에너지 소비도 늘어날 것이다. 이 가운데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ICT 산업은 탄소피크와 탄소중립을 빠르게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너지 효율 개선은 이동통신사업자에게 세 가지 이점을 제공한다. 먼저 사용자 마이그레이션과 사이트 업그레이드, 네트워크 전력 감소를 통해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둘째, 에너지 효율성 개선으로 2G 및 3G 사용자의 4G 및 5G 서비스로의 이동을 지원한다. 셋째, 탄소 발자국을 줄이려는 사업자의 노력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사회적 책임을 더 잘 이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화웨이는 이동통신사업자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그린 사이트, 그린 네트워크, 그린 운영’이라는 3단계 솔루션을 제안했다. 먼저 화웨이는 고집적화된 설계를 채택하고, 신소재를 사용하며, 주 장비와 전원 공급 장치를 실외로 이동시킴으로써 현장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키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둘째로, 단순화된 네트워크 아키텍처로 전달 속도를 높이고 간소화된 전광 및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운영 수준에서 화웨이는 최적화 정책을 생성하고 배포하는 동시에 에너지 효율성을 시각화하고 보다 쉽게 관리하도록 돕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화웨이의 녹색 개발 솔루션은 지금까지 100개 이상 국가의 이동통신사업자에게 배포됐다. 일례로 독일은 화웨이의 파워스타(PowerStar) 솔루션을 통해 분 단위의 에너지 효율성 자체 최적화를 실현하며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시켰다. 스페인은 화웨이의 OXC(광 교차 연결, optical cross-connect) 솔루션을 고객의 백본 네트워크에 배치해, 에너지 효율성을 81% 향상시키고 29%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뒀다. 또한 터키에서는 별도의 장비실과 에어컨 시설 등이 필요 없는 그린 사이트 솔루션을 배포하기도 했다. 해당 솔루션을 사용하면 연간 부지 당 19,000kWh의 전력 절감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와 전 세계 이동통신사업자 파트너는 이미 탄소 집약적 산업에 ICT 솔루션을 도입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등 ‘탄소 손자국(carbon handprint)’을 늘리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특히 항만, 탄광, 철강과 같은 탄소 집약적인 주요 산업에서 다수의 성공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끝으로 라이언 딩 사장은 에너지 효율성을 측정하는 기준 확립과 ICT 산업 전반의 녹색 발전을 위한 가이드 역할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통합된 산업 전반의 지표 시스템 구축을 촉구했다. 아울러 “화웨이는 전 세계 이동통신사업자와 협력하고, 그린 ICT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웨이가 제안한 네트워크 탄소 데이터/에너지 밀도(NCIe) 에너지 효율 지표 시스템은 ITU-T SG5 승인을 받아 현재 공개 협의 중이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