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자율차 정책의 현재·미래 논하는 소통의 장 열린다

  |  입력 : 2022-07-14 09:1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토부·산업부, 업계 대상 자율차 정책 교육세미나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올 연말 레벨3 자율주행차 출시를 앞두고 자율주행차 정책 및 제도를 기업들과 공유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자율주행차 정책 교육세미나(이하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정책·제도를 알기 쉽게 안내해 기업들의 자율주행 시장 진입·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자율주행차 정책 교육세미나’ 일자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날(13일)은 국토부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자율주행 서비스 및 상용화 지원을 위한 제도적 틀을 공유하는 자리로, 2027년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 목표 실현을 위한 정부의 주요 정책 이정표(자율주행차 규제혁신 로드맵 2.0)와 안전기준 등 다양한 규제특례가 주어지는 시범운행지구 소개가 이뤄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세계 최초로 제정(2019.12)하는 등 현재 레벨3 자율주행차 출시에 필요한 모든 법·제도가 완비됐으며,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위해 무인운행을 포함한 임시운행이 허용되고 있음을 안내했다.

둘째 날(14일)은 산업부가 자율주행 산업 분야에서 지원하는 인력 양성 및 기술개발 지원 제도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와 부품의 기술개발 내용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예산과 분야별 기술개발 로드맵을 공유해 관련 업계에 개발 목표를 제시하는 한편, 정부의 신규 연구개발 과제 참여 방법을 안내했다. 또한 최근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전환에 따라 자율주행 업계에서 지속 제기하는 인력 수요 증가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인력 양성 사업을 소개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분야별·수준별 인력 수급에 효과적인 방안을 설명했다.

국토부 박지홍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은 이동과 공간의 혁신을 불러올 미래 모빌리티 핵심분야로, 정부는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법/제도 정비·인프라 확충·기술개발 지원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기업들의 新시장 진출 및 사업화가 보다 쉽게 이뤄질 수 있도록 금번 세미나를 포함한 포럼 등 정책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부 박재영 제조산업정책관은 “국민의 안전이 담보된 자율주행 기술 확보를 최우선으로 지원하면서, 사회적 수용성에 발맞춘 규제 완화도 산업계와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는 결국 제조업과 서비스가 융합되는 고부가가치 산업생태계로 탈바꿈해야 하며 이를 위해 업계의 의견을 계속 수렴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