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첨단 양자기술 국제표준화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  입력 : 2022-06-08 10:1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양자기술 표준화평가그룹’ 의장에 한국전자통신구원(ETRI) 박성수 단장 선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우리나라가 미래 첨단 기술인 양자기술 분야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양자기술 표준화평가그룹(SEG)’ 의장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박성수 단장이 선임됐다고 밝혔다.

표준화평가그룹(SEG)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내 기존의 표준화위원회에서 담당하지 않는 신규 표준화 과제를 추진하는 특별 조직으로, 일정 기간(2~3년) 동안 표준화 전략과 로드맵 개발 등을 수행한 후 국제표준 개발을 전담하는 상설 표준화위원회(기술위원회(TC), 분과위원회(SC), 시스템위원회(SyC) 등)로 전환된다.

이번에 우리나라가 양자컴퓨팅·양자통신·양자센서 등 양자기술 분야의 국제표준화 논의를 시작하는 표준화평가그룹 의장을 맡게 됨에 따라, 향후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우리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양자기술 분야 국제표준을 선점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그동안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양자기술 분야 표준화 논의를 선도해 온 데 따른 결과다.

우선 산업부는 2020년부터 과기정통부와 공동으로 국내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양자기술 표준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양자기술 분야 미래 표준화 전략과 기술 방향 등을 제시하는 IEC 백서 발간(2021.10)을 주도했다. 또한 IEC 백서를 통해 양자기술 표준화 위원회 설립을 제안하고, IEC 표준화관리이사회(SMB)의 자문과 지원을 통해 양자기술 표준화평가그룹(SEG) 신설(2022.2)을 이끌어 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우리나라가 양자기술 표준화 논의를 시작하는 표준화평가그룹 의장직을 맡은 것은 우리나라가 첨단 미래 기술의 룰 세터(rule-setter)가 된다는 큰 의미를 지닌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자기술 등 미래 첨단 기술에 대해서는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