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사이버 갱단 에빌코프, 제재 피하려 록빗 랜섬웨어로 전환

  |  입력 : 2022-06-03 12:5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제재 걸려 피해자와 거래 못하는 에빌코프...다른 랜섬웨어 이름 활용해

요약 : 악명 높은 사이버 범죄 단체 에빌코프(Evil Corp)가 최근 들어 록빗(LockBit)이라는 랜섬웨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IT 외신 블리핑컴퓨터가 보도했다. 미국 재무부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에빌코프는 2019년 12월부터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이 됐고, 따라서 에빌코프의 랜섬웨어 공격에 당해 돈을 내는 것 자체가 무거운 범죄 행위가 되고 말았다. 돈을 내고 싶어도 낼 수 없도록 제도화 한 것으로, 이 때문에 에빌코프도 수익에 적잖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에빌코프는 주로 드리덱스(Dridex)라는 멀웨어를 사용해 랜섬웨어를 퍼트리던 조직이었다. 그러다가 제재가 걸리고, 2020년 6월부터는 웨이스티드락커(WastedLocker)라는 랜섬웨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2021년 3월에는 하데스(Hades)라는 랜섬웨어로 무기를 바꿨고, 곧 자신들의 이름을 페이로드빈(PayloadBin)으로 바꾸는 등 제재를 피하기 위해 온갖 시도를 일삼았다.

말말말 : “에빌코프는 다른 RaaS 서비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그 서비스의 이름을 사용함으로써 피해자들이 제재를 걱정하지 않고 돈을 내도록 하고 있습니다.” -맨디언트(Mandiant)-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