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가 무선자원 활용, 더 효과적으로 운영한다

  |  입력 : 2021-12-01 11: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해수부, 정책협의회를 통해 표준운영절차 채택 등 통합공공망 간 협력 사항 결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해양수산부는 1일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국가통합공공망 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한 표준운영절차(안)’ 등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국가통합공공망은 해양수산부의 해상무선통신망(LTE-M)·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통신망(PS-LTE)·국토교통부의 철도통합무선망(LTE-R)으로 구성돼 있는데, 그간 각 부처별로 기지국을 구축해 운영해 왔다. 그러나 3개 통신망은 700㎒ 대역의 동일한 LTE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전파간섭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평소에는 각자의 기능을 수행하다가도 재난이 발생할 경우에는 철도망과 해상망의 무선자원을 재난망에 공유하는 등 상호연동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전파간섭 예방 및 상호연동성 확보 등 사전 준비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3개 부처와 지자체 등은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2020.1. 제정)’에 따라 2020년 11월부터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이번에 개최하는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에서는 △통합공공망에 비상 상황(시스템 장애·재난 등)이 발생할 경우 관련 기관 간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고 상호 협력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인 표준운영절차(안) △재난안전통신망과 철도통합무선망이 전파간섭 없이 고유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양방향 기지국 공유체계 시험검증 계획(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가적 재난이 발생할 경우 기본통신망인 통합공공망이 일사분란하게 무선자원을 공유해 소방·해경 등 재난대응기관이 원활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양방향 기지국 공유 방식을 철도통합무선망까지 확대해 적용함으로써 육상에서 발생하는 전파간섭을 해결해 안정적으로 각 통신망의 고유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그동안의 3개 통신망 간 상호연동성 확보를 위한 기술적인 조치 사항과 기지국 공유 현황을 점검하고, 해상재난이 발생해 200척 이상의 해경함정·어업지도선 등이 동시에 집결할 경우에도 함정 및 선박 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기능 도입 방안 등이 보고된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차관은 “그동안 정책협의회는 해상-재난-철도망 간 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및 무선자원 공동 운영체계 수립 등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3개 통신망 간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해상·육상·철도 등 전 분야에서 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 및 재산 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시큐아이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