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레빌이 당한 것에 대해 복수를 외치는 사이버 공격자들

  |  입력 : 2021-10-26 11: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국의 기술은 ‘늙었으니’ 젊은 러시아 해커들이 들고 일어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요약 : 그루브(Groove)라는 사이버 범죄 단체가 최근 레빌을 해킹 공격한 사법기관들에 복수하자고 외치기 시작했다. 사이버 범죄자들끼리 뭉쳐서 미국이라는 나라를 집중해서 공격하자고 다크웹에서 동료 범죄자들을 부추기고 있다. 대부분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 포럼에서 이런 움직임이 목격되고 있는데, 레빌이라는 랜섬웨어 그룹에 대한 보복 해킹 공격이 ‘미국 정부 vs. 러시아 범죄 단체’의 대결 구도로 흘러가는 것이 흥미롭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지난 주말 미국 사법기관들을 위시로 여러 조직들이 국제적 ‘보복 해킹’ 작전을 통해 러시아의 랜섬웨어 단체인 레빌(REvil)이 사용하던 서버 일부를 무력화시켰다. 레빌 운영자는 ‘난 여기까지니 잘 있어라’라는 마지막 글을 남기고 사라졌다. 레빌은 현재 가장 악명이 높은 랜섬웨어 단체 중 하나였다.
 
말말말 : “늙은이나 다름없는 미국의 기반 시설들에 신기술을 보여줍시다. 누가 사이버 공간의 진정한 강자인지를 느끼게 해 주자고요!” -그루브-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