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보안이 염려되는 기업들, 협업 기능을 끄기 시작했다

  |  입력 : 2021-10-21 11: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기업들, 협업 기능 활용해 생산성 높이다가 이제는 끄기 시작

요약 : 보안에 민감한 기업들 사이에서 온라인 협업 기능이 점점 배제되고 있다. 특히 금융 산업에서 이런 움직임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줌, 팀즈, 웹엑스 등에서 제공되는 각종 협업과 생산성 기능들이 비활성화 되는 추세라는 것인데, 그 이유는 보안이라고 한다. 화이트보드 공유, 화면 공유, 전체 채팅 기능 등이 대표적으로 비활성화 되고 있는 협업 및 생산 기능들이다. 즉 정보가 여러 경로로 유출될 가능성 자체를 차단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팬데믹 사태가 터지면서 여러 조직들에서 가상 플랫폼 상의 협업과 업무 진행을 추진해 왔는데 이 때문에 보안 문제가 심심치 않게 터져왔다. 또한 협업 기능만이 아니라 분산된 네트워크 자체가 문제시 되고 있어 코로나 사태는 보안에 새로운 국면을 가져다 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말말말 : “규제가 엄격한 산업에 속한 조직들은 각종 보안 문제 및 사고 가능성 때문에 각종 기능들을 비활성화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있는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서 생산성 문제에 부딪히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세타 레이크(Theta Lake)-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