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관악구, 원룸촌 밀집지역 CCTV로 안심귀갓길 조성

  |  입력 : 2021-09-11 16: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1인 가구 밀집 지역 44개소에 고화질 CCTV 126대 설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관악구가 모두가 안전한 안심귀갓길 조성을 위해 원룸촌 밀집지역에 CCTV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대학동 등 1인 가구 밀집지역 46개소에 고화질 CCTV 128대를 설치해, 여성 등 사회적 취약 계층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주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CCTV 설치 시에는 행정예고를 통해 구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사생활 침해를 방지할 계획이다. 설치 완료 후에는 24시간 실시간 관제가 이뤄지며, 녹화된 영상은 각종 사건·사고 시 중요한 자료로 수사 목적에만 활용된다.

현재 구는 학교 주변·골목·공원 등 지역 내 범죄 취약지역 1,503개소에 4,942대의 CCTV를 관제센터와 연동해 운영하고 있으며, 16명의 관제요원이 4개조 3교대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24시간 구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구 관계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을 도입해 각종 사건·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고, 경찰서와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으로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