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과기정통부, ‘한-유럽 5세대 이후 공동연수’ 개최

  |  입력 : 2021-06-03 09: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유럽과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개발·표준화 협력 방안 논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2일 유럽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이하 유럽집행위)와 함께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혁신과 표준 협력 촉진’을 주제로 ‘한-유럽 5세대 이후(B5G) 공동연수(워크숍)(EU-Korea Cooperation Workshop on the Vision Beyond 5G)’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양국은 작년 11월 18일 개최한 제1차 한-유럽연합(EU) 정보통신기술(ICT) 정책대화에서 정보통신과 디지털 경제 분야의 표준화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행사는 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5세대(5G) 이동통신을 잇는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 개발 및 활용을 가속화하기 위한 표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공동연수에서는 유럽집행위 정책전략국 부국장과 과기정통부 혁신네트워크팀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양국의 디지털 정책 동향 및 이동통신(5G, 6G 등) 기술개발·표준화 동향 소개, 향후 협력 방안 논의 등이 이어졌다. 기조연설에서는 과기정통부 혁신네트워크팀장과 유럽집행위 정책전략국 부국장이 6세대(6G) 이동통신 연구개발 추진 및 국제표준화 지도력 확보 노력 등 6세대(6G) 기술·표준 경쟁력 확보를 위한 양국의 준비 상황을 소개하고 향후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제1분과(세션)에서는 과기정통부 디지털뉴딜지원과장과 유럽집행위 차장이 우리나라의 디지털 뉴딜 정책과 5세대(5G) 이후 유럽의 미래네트워크 비전을 소개했다. 제2분과와 제3분과에서는 한경대 이호원 교수 등이 6세대(6G) 핵심 기술 개발 이행안(로드맵)과 초성능·초공간 등 6대 비전의 구현을 위한 서비스 시나리오를 소개하고, 5세대(5G) 산업연합 Colin willcock 의장 등이 지능형공장·지능형도시 등 커넥티드 산업을 위한 차세대 네트워크 서비스 대본(시나리오)과 국제 표준화 이행안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차세대 네트워크 분야 기술·표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산학연 전문가 그룹 신설 및 국제 공동 연구 등 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 양국 전문가들이 토론을 진행했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동통신 네트워크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기반(인프라)으로 최근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번 유럽과의 공동워크숍을 시작으로 우리나라가 5세대(5G) 상용화를 넘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6G)도 선도할 수 있도록 해외 주요국과의 핵심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위한 협력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