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에어샤워하고 승선한다

  |  입력 : 2021-04-15 10: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인천항만공사, IoT 활용 스마트 에어샤워 1기 국내 항만 최초 도입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 미세먼지와 유해물질 차단 및 제거가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활용 스마트 에어샤워 1기를 국내 항만 최초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스마트 에어샤워는 공항 보안 검색대와 유사한 게이트 형태이며, 중소기업의 혁신제품 초기 판로 확보를 위해 정부에서 구매 후 공공기관에 지원하는 정부 ‘혁신제품 시범 구매 정부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됐다.

연안여객터미널 1번 출입구에 설치된 해당 기기는 IoT 센서를 통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공기 분사로 신체와 옷에 붙은 미세먼지를 털어준다. 기기 측면의 친환경 LED 살균기와 천연 피톤치드 겔을 통해 공기를 살균·탈취하고 바이러스를 원천 차단할 뿐 아니라, IoT 기술을 활용해 24시간 실내 공기질을 분석하고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알려준다.

IPA는 이달 중 연안여객터미널과 국제여객터미널에 미세먼지 측정기 등을 추가로 도입해 다중이용시설 이용객의 건강 보호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IPA는 지난 1월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및 연안여객터미널에 대해 국내 항만 여객터미널 최초로 ‘실내공기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두 곳은 △미세먼지 △포름알데하이드 △일산화탄소(CO) △이산화탄소(CO2) △총휘발성유기화합물 △곰팡이 △라돈 등 호흡기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총 10가지 항목에서 모두 기준치 이하로 측정돼 최적의 공기질을 유지하고 있다.

정밀 측정 결과로는 초미세먼지(PM2.5)는 21~22㎍/㎥으로 기준 대비 44% 이내, 라돈은 32~41Bq/㎥으로 기준 대비 21~27% 이내 수준이며 총휘발성유기화학물은 156.6~246.8㎍/㎥으로 기준 대비 31~49% 이내였다. 특히 새집증후군의 주요 원인 물질인 포름알데하이드의 경우 10.7~13.6㎍/㎥으로 기준 대비 10~13% 이내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방역 강화를 위해 스마트 에어샤워를 도입했다”며, “철저한 다중이용시설 실내 환경 관리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