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자녀의 안전한 SNS 활용을 위해, 인스타그램 ‘부모용 가이드’ 공개

  |  입력 : 2021-03-02 14:5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안전을 위한 각종 기능 설명 및 온라인 괴롭힘으로부터 자녀 보호 방법 등 소개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인스타그램이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Parent’s Guide, 이하 부모 가이드)’를 공개했다. 부모 가이드는 부모가 청소년 자녀에게 안전하고 유익한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을 지도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지침서다. 인스타그램 플랫폼 전반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자녀가 원치 않는 교류 및 온라인 괴롭힘(사이버 불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

[이미지=인스타그램]

해당 지침서는 전 세계 20여 국에 제공되며, 전문성 강화를 위해 각 지역의 청소년 관련 기관 및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다. 국내에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은 모두에게 안전한 플랫폼을 위해 꾸준한 기능 업데이트를 진행해왔다. 최근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대표적으로 ‘제한하기’, ‘소식 숨기기’, ‘태그 및 언급 관리’와 인스타그램 이용 시간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일 알림 설정’ 등이 있다. ‘제한하기’는 상대가 모르게 자신의 계정을 보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변 사람을 차단하거나 팔로우를 취소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청소년들을 배려한 기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제한된 계정이 남긴 댓글은 해당 작성자에게만 보이며, 제한된 사람은 자녀의 인스타그램 활동 상태나 DM(다이렉트 메시지) 확인 여부를 알 수 없다.

온라인 간담회에서는 페이스북 코리아 이슬기 대외정책 부장의 진행 하에 청소년의 건전한 소셜미디어 이용과 부모의 역할을 주제로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토론에 참석한 차의과대학교 의료홍보미디어학과의 신은경 교수, 아이들과미래재단의 백동호 기획 팀장은 청소년 전문가 입장에서 부모가 자녀와 소셜미디어 이용과 관련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힙합 아티스트 타이거JK는 실제 10대 자녀를 둔 부모로서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하고 ‘학부모를 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의 필요성 및 의의에 공감을 표했다.

인스타그램 필립 추아 APAC 정책 총괄은 “인스타그램은 청소년과 부모님을 포함한 모두에게 안전한 소통 공간을 지향한다”며, “업데이트된 ‘부모 가이드’를 통해 부모님들의 인스타그램 이해도를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열린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패널토론에 참석한 신은경 교수는 “청소년을 주체적 콘텐츠 생산자로 바라보고, 다양한 안전 도구를 제공함으로써 플랫폼 내 긍정적 상호작용을 확산하고자 하는 인스타그램의 방향성에 공감한다”며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인 청소년의 소셜미디어 이용을 무조건적으로 제한하는 대신, 충분한 대화를 통해 자녀가 소셜미디어를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업데이트된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는 인스타그램 공식 홈페이지 및 아이들과미래재단 공식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확인 가능하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