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개인정보위, 개인안심번호 개발 기여한 민간인 5인과 간담회 개최

  |  입력 : 2021-02-26 13:3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개인정보 톡톡릴레이 간담회 통해 개발자 격려하고, 개인정보 보호 기술 관련 의견 청취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가 개인안심번호 개발에 기여한 코드포코리아 시빅해커 5명을 초청해 제8회 ‘개인정보 톡톡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했다. 시빅해킹은 정보통신기술 개발자 등 시민이 자발적으로 모여 사회·공공문제를 정보통신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창의적이고 신속하게 해결하려는 활동을 말한다.

[이미지=utoimage]


이날 간담회에서 윤종인 위원장은 개인안심번호 개발을 위해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기부한 참석자를 격려하고, 국민이 스스로 개인정보를 손쉽게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 활용과 관련해 시민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윤종인 위원장은 “정부와 시민사회 협업을 통해 휴대전화번호 유출 및 오남용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며, “개인안심번호 발급을 계기로 공무원과 시민이 머리를 맞댈 수 있는 정책 소통 기회를 확대해 더 좋은 정책을 많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인안심번호는 수기명부에 휴대전화번호 대신 기재할 수 있는 문자열(숫자 4자리와 한글 2자리로 구성)로 QR체크인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난 2월 19일부터 발급을 시작했다. 개인안심번호를 활용하면 휴대전화번호 유출 및 오·남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으며, 한번 발급받으면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