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수성못 드론택시 비행 성공, 도심지 하늘길 열다!

  |  입력 : 2020-11-17 10:3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방 도시 최초로 도심항공교통 실증으로 미래 도시 수성구 첫발 내딛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구 수성구는 지난 16일 수성못에서 드론택시 서비스 도입을 위한 UAM 비행 실증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영화 속에서 보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눈앞에 현실로 실현된 것이다.

다소 생소하게 들리는 ‘UAM’은 ‘Urban Air Mobility’의 약자로, 우리 말로는 도심항공교통을 뜻한다. 통상적으로는 드론택시나 플라잉카로 불린다. 지상에 교통 혼잡을 해결하기 위해 하늘 위로 비행하는 3차원 이동수단으로 개발된 미래형 이동수단이다.

지방 도시 최초로 추진하는 실증은 매년 천만명이 찾는 대표적 명소인 수성못에서 진행됐다. 상화동산에서 고도 30m로 이륙해 수성못 수상 2㎞를 10m/s 속도로 7분 비행한 뒤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서울의 비행은 한강을 2바퀴 큰 원을 그리며 선회했다. 이와 달리 수성못은 직선으로 가다가 방향을 180도 돌리면서 헬기·비행기로는 불가능한 드론택시만의 특징을 보여줬다.

수성못 비행실증 역시 안전 검증 때문에 사람이 탑승하지 못했다. 서울은 사람의 무게를 감안해서 80㎏ 쌀을 실었다. 대구에서는 UAM의 활용도에 초점을 두고 119소방 응급키트, 심장 제세동기 등 구조장비를 싣고 비행했다. 험준한 산악지역이나 하천변 등 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에 구급대원이 빠르게 출동할 수 있어 실제 상용화가 가능하다.

행사장에는 대구지역 드론 기업들이 참여해 드론의 기술력과 사업영역을 소개하고 체험하는 홍보부스도 함께 운영됐다. 물자수송, 산불진화 등 산업용 드론과 도로, 항만 등 감시·측량 시스템이 선보였고 관제, 스테이션, 플랫폼,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는 드론 기술들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