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유플러스, 5G 기반 실외 자율주행로봇 실증
  |  입력 : 2020-09-19 15: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로봇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현대오일뱅크 충청남도 서산 공장에서 5G망을 활용한 실외 자율주행로봇을 실증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사람의 개입 없이 공장 부지를 자율주행하며, 주요 설비를 점검하는 ‘5G 자율주행로봇’을 시연했다. 구체적으로 △원격 조작 없는 자율주행으로 목적지까지 이동 △주행 시 차선 인식 △장애물 감지 △열화상 카메라 기반 설비 온도 모니터링 및 실시간 원격관제 등을 선보였다.

5G 자율주행로봇은 LG유플러스의 5G 통신과 실시간 고정밀 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로봇에 접목해 이뤄졌다. 이번 시연에서는 자율주행로봇이 10㎝ 오차 이내로 자율주행하는 데 성공하며, ‘㎝(센티미터)’ 단위의 정교한 주행이 가능했다.

고정밀 측위 기술은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의 오차를 기준국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위도·경도·고도 등 절대 위치값을 알고 있는 기준국에서 관측된 위치와의 오차를 비교해 보정정보를 생성하고, 이를 로봇으로 전달한다. 로봇은 5G 통신으로 지연 없이 보정정보를 전달받아 목표구역을 정확하게 순찰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연에서는 5G 자율주행로봇의 정밀한 운행을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눈(카메라)’도 탑재했다. 다수의 차량이 함께 운행하는 정유 공장에서는 정확한 차선 인식이 중요한데,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로봇은 고도화된 영상인식 기술로 시연하는 동안 한 번도 차선을 이탈하지 않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장애물 감지 시 서행 및 정지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자율주행의 안전성도 강조했다.

정유 공장에 특화된 순찰 기능도 선보였다.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한 5G 자율주행로봇은 지정된 고온 시설 위치에 도착하면, 운행을 멈추고 시설의 온도를 탐지했다. 원격 관제실에서는 5G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로봇이 전송하는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과 유해가스감지 IoT센서를 탑재하는 등 정유사 특화 기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통제되지 않은 교통 환경에서 공장 내 다른 일반 차량들과 함께 운행하는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서재용 상무는 “고온 시설이 다수 존재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유 업계에서는 24시간 순찰 가능한 자율주행 로봇이 핵심 설비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