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유플러스-한국에머슨, 5G 기반 원격관제 솔루션 ‘W-Box’ 출시
  |  입력 : 2020-09-18 10: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용 무선통신 게이트웨이 출시 및 스마트플랜트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유선 통신선로 없이도 주요 설비의 원격관제를 가능하게 하는 솔루션이 출시된다. 이를 통해 스마트플랜트 구현에 필요한 비용과 기간이 대폭 절감될 전망이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석유화학·플랜트 자동화 솔루션 전문 업체 한국에머슨과 원격관제를 위한 산업용 무선통신 게이트웨이 ‘W-Box’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W-Box’는 산업용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WirelessHART’를 활용해 진동센서·초음파센서 등 다양한 센서와 연동하고, 정보를 수집하는 게이트웨이 장비다. 또 수집된 센서 정보를 5G 통신으로 서버에 실시간 전송해, 원격관제에 필요한 모든 통신 구간을 무선으로 구축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특히 ‘W-Box’는 업계 표준인 ‘WirelessHART’ 통신 방식을 활용해 다양한 센서와 연동할 수 있고, 전원 공급 외에 별도의 유선 설치 비용이 필요하지 않다. 이에 야외, 지하, 높은장소, 위험지역 등 통신선로 구성이 용이하지 않은 환경에서 스마트플랜트 구현의 효율성이 극대화된다.

지금까지는 플랜트 내 수많은 배수관의 부식이나 침식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초음파센서와 해당 센서의 정보를 수집하는 ‘게이트웨이’ 장비 간, 게이트웨이와 관제실 간 별도의 유선 공사가 필요했다. 또한 배수관 위치에 따라 높은 공사비용으로 사람이 직접 점검하거나 관리가 소홀해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W-Box를 활용하면 이런 문제점들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원격지 설비에 대한 관리를 위해 현장 출동에 소요되던 시간과 통신선로 공사 비용 등을 절감해 효율적인 설비 운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양사는 지난 17일 ‘산업용 무선통신 게이트웨이 출시 및 스마트플랜트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진동센서·유량측정센서·밸브잠김센서·가스센서·3D레벨센서 등 다양한 센서로 W-Box의 지원 범위를 확대하며, 화학업종 및 발전소 등을 타깃으로 공동 영업을 진행한다.

조원석 전무는 “이번에 한국에머슨과 선보이는 W-Box를 통해 비용 부담은 물론, 물리적 제약에 따른 스마트플랜트의 진입 장벽을 크게 낮출 수 있게 됐다”며, “보다 ‘대중화’된 스마트플랜트 솔루션으로 설비 관리의 어려움을 겪던 많은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충첸화이 대표는 “LG유플러스의 무선 인프라와 에머슨의 선도적인 무선 플랜트 운영 솔루션이 결합해, 플랜트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플랜트 무선 솔루션과 5G의 결합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업계 최초로 이뤄진, 산업적 장벽을 넘는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