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서울시설공단, 공사 현장으로 ‘찾아가는 VR 안전교육’ 실시
  |  입력 : 2020-08-08 09:4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현장근로자의 안전의식 높이고 대응력 강화 목적으로 기획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서울시설공단이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한 교육으로 공사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선다. 서울시설공단은 서울 도심지 공사 현장에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영세한 공사 현장은 안전 사각지대가 되기 쉽다. 빨리빨리 문화가 현장에 만연하다 보니, 실제 공사 현장에서는 안전을 무시하는 경우도 많이 발생한다. 이에 서울시설공단은 가상현실(VR) 안전교육으로 사고를 간접 경험하면 현장근로자 개인이 안전에 더 주의를 기울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밀폐공간 질식사고 및 추락 등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공사 현장에서 진행된다.

이번 교육은 도심지 소규모 공사 현장의 열악한 환경을 감안해 현장근로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특히 공단은 현장근로자들이 교육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공사 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을 도입했다.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은 공사 현장 내 이동식 안전교육장(1.5m×2m)을 설치해 진행된다. 안전교육은 작업 전 현장 여건을 고려해 한번에 1~3명의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1인당 10여분간 체험하게 된다.

교육은 착공 전 공사감독 및 시공사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1차적으로 진행되며, 착공 후에는 공사에 참여하는 현장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 현장에서 2차적으로 진행된다.

교육 콘텐츠는 추락재해, 밀폐사고 등 공사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 사례 및 예방 대책 등 60여개로 구성돼 있다. 현장근로자들은 60여개의 프로그램 중 작업 중인 공사 과정에 해당되는 VR 영상 콘텐츠를 선택해 현장에 구비된 가상현실 영상 시청 고글을 통해 교육을 받게 된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총 20여회에 걸쳐 서울 도심지 공사장에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효과성 검토 등을 통해 향후 확대 도입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최근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보도블록 시공 방법 도입, 공사 현장 임시통행로 개선, 지하밀폐공간 스마트 안전경보시스템 도입 등 공사 현장 안전 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