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윈스, 상반기 영업이익 100억원... 역대 최고 실적

  |  입력 : 2020-07-30 10:1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연결매출 458억원, 영업이익 100억원 달성, 전년比 49%, 182% 각각 증가
공공 및 통신사업 전년比 57%, 48% 각각 증가, 일본수출 138억 달성
차세대방화벽 및 APT공격대응 신규 솔루션 매출 작년대비 2배 이상 증가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윈스가 올해 공공, 통신부문과 수출호조로 역대급 상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정보보안 전문기업 윈스(대표 김대연)는 30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458억원, 영업이익 100억원, 별도기준 매출 438억원, 영업이익 9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연결기준 매출액은 49%, 영업이익은 182% 증가했고 별도기준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186% 증가했다.

▲윈스 상반기 실적[자료=윈스]


각 부문별 실적을 분석하면 내수 부문은 공공과 통신사업이 전년대비 57%, 48% 각각 증가했다. 특히 작년 출시된 차세대 방화벽을 포함한 APT 공격 대응 솔루션 매출이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보안서비스 부문은 클라우드 고객사를 위한 관제서비스 매출의 약 40% 증가한 것을 포함, 전체 서비스 매출이 전년대비 20% 이상 크게 증가했다. 이는 공공 및 기업의 5G망 인프라 투자확대와 최근 언텍트(untact) 서비스 이용에 따른 트래픽 증가로 사이버보안 위협이 늘어남에 따라 제품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수출부문은 전년대비 140% 증가한 138억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통신사의 4G망에 구축된 기존 솔루션 교체 사업의 영향이 컸다. 회사 측은 아직 절반 정도만 교체된 상태이며 하반기 포함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윈스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국내 통신사들의 5G 서비스의 본격적인 확대가 예정됨에 따라, LG유플러스 5G망에 1초당 100G 패킷을 처리할 수 있는 차세대 침입방지 시스템(IPS) 공급을 시작으로 그 외 국내 통신사 및 인터넷서비스공급업체(ISP)로 공급 확대를 할 예정이며, 나아가 일본 대형 통신사 5G망에도 공급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계절적인 비수기인 2분기와 코로나19 펜데믹까지 겹쳐 시장의 불확실성이 컸지만, 전체 사업영역이 고르게 성장해 전통적인 사이클을 넘어 섰다”라며, “하반기부터는 5G 인프라 보안 외에도 관제서비스에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시킨 새로운 보안 플랫폼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윈스는 지난달 24일 공정공시를 통해 신규 목적사업 추가 계획을 발표했다. 인공지능 기반 기술을 활용한 제품 및 서비스의 개발과 빅데이터 기술 응용 제품 및 SW서비스 개발에 관한 사업이다. 이를 위해 오는 9월 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정관 일부를 변경할 계획이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