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 아태지역 화상 협의회 개최
  |  입력 : 2020-07-24 09:4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 권고안 초안에 대한 아태지역 회원국 및 각국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 공유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정부는 유네스코와 공동으로 지난 23일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에 관한 권고문(이하 권고문) 초안에 대한 논의를 위한 아태지역 화상 협의회’를 개최했다. 동 협의회는 24일까지 이틀에 걸쳐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에 관한 권고안 관련 △가치와 원칙 △정책과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은지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 IT 선도국가로서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윤리적인 측면도 함께 발전시키고자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한국은 동 권고문에서 강조하는 가치와 같이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조화롭게 살 수 있도록’ 아태지역 등 다른 회원국들과 함께 연대와 포용의 길을 걸어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했다.

정희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은 환영사에서 “인공지능이 가져올 혜택이 두루 확산되고, 인공지능의 역기능을 방지하기 위해 인공지능 윤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유네스코 아태지역 협의회를 통해 전문가, 시민 등 사회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이 논의돼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인공지능 시대로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아태지역 46개 회원국의 정부 대표와 각국의 학계, 기업, 시민사회, 청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유네스코가 주도하고 있는 인공지능 윤리 분야 권고안 초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유네스코는 인공지능의 발전이 인류의 삶에 가져올 여러 도전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인 인공지능 윤리규범이 필요함을 인식해 2019년 제40회 유네스코 총회에서 권고안 제정을 결의했다. 그에 따라 마련된 본 권고안 초안에서는 인공지능 시스템이 인류, 개인, 사회 및 환경에 유익하게 작용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시스템에 관한 윤리적 가치, 원칙, 정책과제 등을 제시하고 있다.

유네스코는 각 지역별 협의회들의 결과를 반영하는 등 여러 단계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2021년까지 최종 권고문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인공지능 권고안(OECD AI recommendation)’ 마련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데 이어,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 권고안 마련 논의 역시 우리나라가 아태지역 협의회를 주최하는 등 적극 참여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의 인공지능 윤리 분야 논의를 지속 선도해나가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이번 회의는 아태지역 내 이해관계자들의 관련 견해를 공유하고 ‘인공지능 국가전략’과 국제사회 논의와의 연계성을 모색하는 기회가 됐을 뿐만 아니라, 향후 유네스코 인공지능 윤리 권고안 성안 과정에서 국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의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