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도로교통공단, 개인형 이동수단 ‘PM’ 교통안전 준수 당부

  |  입력 : 2020-05-19 10:2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보호장구 착용 및 교통법규 준수 필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개인형 이동수단(PM)의 공유 서비스 업체 등장과 이용 활성화로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도로교통공단은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PM, 퍼스널 모빌리티) 운전 시 안전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지=도로교통공단]


개인형 이동수단은 주로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 또는 2인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전동 휠, 전동 킥보드, 전기 자전거, 초소형 자동차 등이 포함된다.

도로교통법상 개인형 이동수단은 원동기장치자전거 운전면허 또는 2종 보통 자동차면허 이상의 면허를 취득한 사람만 이용 가능하다. 원동기 면허는 만 16세부터 취득 가능하므로 만 16세 미만의 청소년 및 어린이는 개인형 이동수단 탑승이 불가하며 면허 없이 이용할 경우 30만원 이하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또한, 운전자 및 동승자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하며, 미착용 적발 시 범칙금 2만원이 부과된다. 안전모 외에도 부상 방지를 위해 장갑 및 손목 보호대, 무릎 및 팔꿈치 보호대 등의 안전보호장구를 착용하는 것을 권고한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도로교통법상 차로 구분돼 보도와 자전거도로 주행이 되지 않으며, 이륜차와 마찬가지로 차로로 주행하되 자동차 전용도로와 고속도로 진입은 허용되지 않는다. 일부 지역에서 시범 사업으로 자전거도로 또는 공원 내 주행을 허가하는 경우가 있으나, 원칙적으로는 주행이 안 되므로 주행 전에 반드시 해당 장소의 주행 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 이하로 제한되고 음주운전은 자동차와 동일하게 처벌되므로 금물이다.

지난 2월 강화된 안전기준으로 전동보드의 최대 무게가 30㎏ 이하로 제한이 됐으며 전조등, 미등 등 등화장치와 경음기의 장착을 의무화했다.

도로교통공단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서 주행 전 확실한 기본 점검과 안전한 주행 습관을 안전수칙으로 강조했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기기마다 특성이 다르므로 구매 시 제공받은 사용자 매뉴얼을 참고해 필요 사항을 점검해야 한다. 특히, 탑승 전 브레이크·핸들·타이어 공기압·배터리 등을 점검하고 배터리 충격 또는 과충전 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 관리하고, 사고 시에는 신속히 대피 후 후속조치를 해야 한다.

주행 중에는 이어폰·휴대전화 사용을 하지 않고 갑작스런 방향 전환이나 가속, 감속을 자제하며 횡단보도에서는 내려서 끌면서 횡단해야 한다. 야간이나 우천 시에는 가급적 주행을 피하고 불가피할 경우 전조등·후미등을 켜고 주행해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은 사고 시 큰 상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안전보호장구 착용 및 교통법규 준수가 필수적”이라며, “사고 예방을 위해 무엇보다 안전한 운행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상반기 발생했던 보안 사건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솔라윈즈 사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건
카세야 사건
익스체인지 서버 취약점 사건
원자력연구원/KAI 해킹 사건
국내 대기업 주요 정보 다크웹 유출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