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소방청, 대형 의류판매시설 등 화재안전특별조사 결과 발표
  |  입력 : 2019-12-14 10:4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소방청은 지난 9월 22일 제일평화시장 화재를 계기로 유사시설에 대한 화재 예방을 위해 대형 의류판매시설 등 68개소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소방청]


조사 대상은 점포 1,000개 이상이 입점한 대형 의류판매시설 19곳, 지하철역사와 연계된 점포 200개 이상 지하도상가 19곳, 이용객이 많은 지하철역사 등 30곳에 대해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반은 소방청 중앙소방특별조사단과 소방·건축·전기안전·가스안전 등 각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했으며, 2개 반으로 편성해 지난 10월 8일부터 11월 29일까지 약 2개월간 조사를 실시했다.

화재안전특별조사 결과 전체 68곳 중 67곳에서 435건의 위반사항이 지적됐으며, 현지시정이나 개선권고 사항은 843건으로 총 1,278건에 대한 지적사항이 도출됐다.

분야별 지적사항으로는 소방 분야가 704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기 분야 257건, 건축 분야 199건, 가스 분야 118건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불량 사항은 △소방 분야의 경우 스프링클러설비 유수검지장치 고장 및 헤드 미설치·감지기 미설치·유도등 미점등 △건축 분야는 방화셔터 작동 불량·건축물 불법 개조·피난통로 상품 적치·방화문 도어체크 미설치 △전기 분야는 규격전선 미사용·접지 불량·분전반 노후 △가스 분야는 가스시설밸브 주위 가스 누출·배관 말단 막음 조치 불량·가스용접용 용기 역화방지기 미설치 등이 주로 지적됐다.

이번 특별조사에서 중대 위반사항의 경우에는 241건의 시정명령을 내리고 4건의 과태료 처분을 했으며 가벼운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현지시정이나 개선권고하고 불법 내부구조 개조 등 타기관 소관 190건에 대해서는 해당 기관으로 통보했다.

서울 소재 한 대형 의류판매시설은 방화문과는 별도로 유리문을 추가 설치하고 방화문과 유리문을 끈으로 고정해서 열린 상태로 둬 과태료 처분을 했다.

또한 인천 소재 지하철역사의 경우 부속실 제연설비작동 시 기준압력 초과로 과압이 발생해 유사시 피난 가능한 출입문이 개방되지 않을 수 있어 시정명령을 했다.

소방청 이윤근 화재예방과장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국민생활시설은 어떤 곳보다도 안전이 중요하다. 이번 조사 결과 지적사항은 관계기관과 협조해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화재 예방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