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검찰·경찰·은행 사칭 주의,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 95% 차지
  |  입력 : 2019-12-04 17:2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 보이스피싱 피해 관련 결정 사례 공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사기전화(보이스피싱)로 인한 재산상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피해자의 대다수가 검찰이나 경찰 등 사법기관이나 은행 등 금융기관을 사칭한 사기범에게 속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iclickart]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이하 변경위원회)는 올해 사기전화(보이스피싱)로 인한 재산 피해로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사람들의 신청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민등록변경위원회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사기전화(보이스피싱)로 인한 재산상 피해를 이유로 158건에 대한 주민등록 변경 심사를 진행한 결과 143건을 변경 결정했다.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먼저 성별로는 여성이 90명(57%)으로 남성 68명(43%)보다 많았다. 가장 많은 연령대로는 20대 신청이 39명(24.7%), 50대 신청인 42명(26.6%)을 차지했다.

신청자들의 자료를 바탕으로 사기범(보이스피싱범)이 사용하는 수법을 살펴보면 검찰·경찰 등 사법기관을 사칭한 범죄 연루·협박 사기 73건(51%), 금융기관을 사칭한 금융 지원 명목사기 64건(44.8%)으로 95.8%에 달했다.

최근에는 ‘42만3,000원 처리 완료’ 등의 사기문자를 보낸 후 전화를 걸면 범죄에 연루됐다며 검찰·경찰청 수사관을 사칭해 협박을 하는 보이스피싱뿐 아니라 ‘아들, 딸’ 등 가족과 지인을 사칭해 문화상품권 구매를 유도하는 등의 메신저피싱(3건, 2.1%)이 새롭게 나타나고 있다.

주민등록번호 유출 경로를 살펴보면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 46건(31.5%), 원격조정 앱 28건(19.2%)이 절반을 넘었으며 유출 수단은 주민등록증 55건(34.2%), 주민등록등·초본 26건(16.1%), 운전면허증 19건(11.8%) 순이었다.

재산 피해액은 1인당 1,000만원에서 5,000만원이 66건(54.1%)으로 가장 많았으며 100만원에서 1,000만원이 31건(25.4%)으로 뒤를 이었다. 신청인 가운데는 3억원가량의 피해를 본 사례도 있었다.

홍준형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장은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주민등록번호 유출 및 향후 2차 피해 우려로 불안해 하시는 많은 분들이 위원회를 찾았다”며,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이 존중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어 수단으로써 2차 피해 예방으로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변경위원회는 신분도용·가정폭력·데이트폭력 등 다양한 사유로 주민등록번호가 변경된 현황도 조사해 유사 피해자들의 2차 피해를 방지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한해 동안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보안 분야는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보안
비대면(언택트) 보안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
빅데이터 보안
클라우드 보안
자율주행차 보안
사물인터넷 보안
스마트시티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