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부평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선제적 대응 나선다
  |  입력 : 2019-11-28 10: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부평구가 지역 내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아이들의 교통안전 확보 및 사고 예방에 나섰다.

구에 따르면 ‘부평구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 분석’ 결과,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어린이(만 0~12세)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부평4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인천시만 지난 2017년 대비 2018년에 교통사고 사망자가 25.4% 늘어났기 때문으로, 부평구의 보행 어린이 교통안전 및 사고 예방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 추진의 근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구는 지난 9월부터 이달 19일까지 지난 5년간의 보행자 교통사고 데이터와 공공데이터 15종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부평4동에서 총 16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부평4동과 삼산1동이 각각 14건을 기록해 두 번째로 많았다.

월별로는 7월(22건)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았고, 6월(18건)·3월(16건) 순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월요일(29건)·금요일(28건)에 이어 수요일과 목요일에 각각 27건씩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아이들의 정규 수업이 끝난 뒤 이동이 가장 많은 정오~오후 8시 사이에 대부분(76.2%)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특히 오후 4~8시 사이(43%)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여자 어린이(38%)에 비해 남자 어린이(62%)의 사고 비중이 높았고, 사고유형별로는 횡단 중 사고가 75건(46%)으로 가장 많았다.

총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의 교통사고가 387건으로 가장 높았고, 20대 313건·60대 260건 순으로 나타났다. 행정동별로는 부평5동이 273건, 부평1동이 195건을 기록해 상위 1·2위를 차지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목해야 할 부문도 나타났다. 구가 교통사고 발생가능지수와 교통사고 위험지수를 합해 도출한 어린이 교통사고 취약지역 1·2위는 모두 삼산2동에 위치한 길주로 631번길, 길주로 647번길 부근으로 분석됐다.

해당 지역들은 생활도로구역으로 제한속도 30㎞/h 지역이며, 유동인구와 차량 운행이 많고 도로에 횡단보도는 있지만 신호등이 없다는 공통점이 발견됐다. 구는 이번 분석 결과를 행정기관은 경찰서와 학교 등 관련 부서와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유관 부서 및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신호등, 과속방지턱, 노란발자국 등 교통안전물을 설치할 것”이라며, “아울러 불법 주·정차 단속, 교통안전 캠페인 등 예방책 마련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