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ETRI, 빅데이터 유통 활성화 돕는 국제표준 개발

  |  입력 : 2019-11-16 22:2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ITU서 ‘빅데이터 카탈로그 메타데이터’ 개념 및 모델 채택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제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빅데이터의 유통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국제표준을 승인받아 향후 관련 연구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사진=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지난달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표준화 회의에서 빅데이터 카탈로그를 위한 메타데이터 요구 사항 및 개념모델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됐음을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빅데이터를 생성하는 것은 물론 저장, 가공, 분석, 시각화, 교환, 삭제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메타데이터를 정의했다.

또한 UML로 작성된 상세한 메타데이터 개념모델과 메타데이터를 개발자들이 쉽게 응용하고 개발할 수 있는 XML 형태로 구현한 내용도 제공한다.

이번 표준은 기업이나 조직 내 데이터 관리는 물론, 빅데이터 공유·데이터 시장 등에 폭넓게 사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공유 및 재활용을 돕고 데이터 시장의 양적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ETRI는 보고 있다.

ETRI는 지난 2017년 ETRI 하수욱 책임연구원이 표준화회의 의장인 에디터(Editor)를 맡은 뒤, 이강찬 지능정보산업표준연구실장·인민교 책임연구원과 함께 지난 3년간 개발을 주도해 온 끝에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연구진은 그간 △빅데이터 교환 프레임워크 및 요구 사항 △빅데이터 출처 관리를 위한 요구 사항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 요구 사항 △빅데이터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아키텍처 등을 개발하며 주요 빅데이터 표준 개발을 주도 국가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었다.

ETRI 강신각 표준연구본부장은 “이번 성과를 통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데이터 수요를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초석을 마련했다. 향후에도 데이터 활용을 위한 국제 표준 연구 개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표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 과제인 ‘국제표준 기반 오픈 데이터 유통 플랫폼 확장 기술 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