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과기정통부, 영국과 5G 융합서비스 공동연구 본격 착수
  |  입력 : 2019-11-06 10: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이하 DCMS)와 고속환경에서 5G 기반 실감 콘텐츠 서비스 개발을 위한 한-영 국제공동연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6일 오전 9시 30분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에서 양국 정부 관계자 및 연구 참여인력 등 50여명이 참석해 공동연구 착수회의(이하 워크숍)를 개최한다.

동 연구는 지난 2018년 2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3차 한-영 ICT 정책포럼’에서 최초 논의된 후 약 1년간 기획해 왔다. 2018년 2월부터 사업공고 및 연구 수행기관 선정평가 결과 한국은 지난 3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주관기관)-단국대-윌러스표준기술연구소’ 조합(이하 컨소시엄)이 연구 수행기관으로, 영국은 8월에 ‘CISCO(주관기관)-솔루이스그룹-스트라스클라이드대-앰플타임’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공동연구 주제는 ‘고속열차 환경에서 5G 초고주파 무선전송 및 초고속 실감미디어 서비스’이며 한국은 지하철 안에서 초고용랑 정보의 실시간 전송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영국은 5G망에서 운용 가능한 초고속 실감 콘텐츠(AR/MR: 증강·혼합현실) 기술을 중점 연구한다. 이를 위해 양국 정부는 2년간 각자 총 18억원(120만파운드)의 연구비를 자국 컨소시엄에 지원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 지하철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영국에서 개발한 실감(AR/MR) 콘텐츠를 실증하는 단계까지 추진하게 된다.

성공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서 과제 착수 워크숍에서는 양국 컨소시엄의 상세 연구 내용·추진 일정·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양국 연구진이 함께 테스트베드가 구축될 지하철 현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번 한-영 국제공동연구가 5G 시대의 실감 콘텐츠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양국 간 기술·산업 교류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