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2019 국감] 국내 금융사 정보보호예산 및 결산 현황 살펴보니
  |  입력 : 2019-10-09 13: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은행 75%·카드와 보험사 80% 그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금융감독규정’은 국내 금융회사의 전자금융거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일정 비율의 예산을 정보보호에 투자하도록 유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금융회사들이 규정대로 정보보호예산만 책정한 채 실제 투자는 계획된 예산대로 집행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iclickart]


김정훈 의원실(부산 남구갑)에서 금융감독원에 자료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국내 금융회사 정보보호예산 및 결산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5년(2014~2018년)간 은행권의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은 74.7%, 카드사 76.1%, 생명보험사 78%, 손해보험사 82.5% 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2019년의 경우 물론 연말까지 4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음을 감안해도 8월까지 국내 금융회사의 정보보호예산 집행 실적은 더욱 저조했다.

2019년 8월까지 은행권의 경우 19개 은행의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은 41.8%에 불과했으며 카드사(8개)는 44.8%, 생명보험사(24개)는 45.8%, 손해보험사(19개)는 49.1%로 책정된 정보보호예산을 절반 이상 집행한 금융권역은 없었다. 이를 금융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은행권의 경우 지난 5년(2014~2018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78.4%·2015년 71.3%·2016년 67.3%·2017년 76.7%·2018년 80.8%였다.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은행은 케이뱅크은행이 53.0%(2017~2018년)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은행 55.9%·부산은행 56.6%·대구은행 67.1%·경남은행 69.5% 등의 순이다.

2019년 8월까지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최저 은행은 부산은행으로 집행률이 겨우 26.9%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국민은행 27.5%, 제주은행 29.4%, 농협은행 33.5%, 수협은행 35.3% 등의 순이었다.

카드사의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102.4%·2015년 64.3%·2016년 70.1%·2017년 74.2%·2018년 71.5%였다.

지난 5년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카드사는 KB국민카드가 59.2%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신한카드 61.1%·롯데카드 66.9%·비씨카드 81.1%·우리카드 81.3% 등의 순이다.

2019년 8월까지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최저 카드사는 KB국민카드로 집행률이 32.3%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삼성카드 40.8%·신한카드 43.0%·하나카드 49.6%·비씨카드 53.6% 등의 순이다.

생명보험사의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72.6%·2015년 69.2%·2016년 80.9%·2017년 85.2%·2018년 81.7%였다.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생명보험사는 DGB생명보험이 45.8%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생명보험 54.8%·교보생명보험 56.1%·흥국생명보험 61.7%·에이아이에이생명보험 62.6% 등의 순이다.

2019년 8월까지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최저 생명보험사는 비엔피파리바 카디프생명보험으로 집행률이 26.9%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교보생명보험 27.6%·케이디비생명보험 33.0%·DGB생명보험 34.5%·KB생명보험 35.6% 등의 순이다.

손해보험사의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을 살펴보면 2014년 81.9%·2015년 92.8%·2016년 75.6%·2017년 83.0%·2018년 82.8%였다.

지난 5년간 정보보호예산 집행률이 가장 저조한 손해보험사는 더케이손해보험이 49.6%로 가장 낮았으며, 다음으로 농협손해보험 56.9%·엠지손해보험 58.6%·흥국화재해상보험 61.9%·코리안리재보험 62.4% 등의 순이다.

2019년 8월까지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최저 손해보험사는 코리안리재보험으로 26.8%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악사손해보험 28.3%·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한국지점) 28.3%·흥국화재해상보험 35.4%·엠지손해보험 40.0% 등의 순이다.

김정훈 의원은 “금융회사가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를 규정에 근거해 계획대로 투자하지 않을 경우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등 전자금융서비스 품질이 저하되고, 사이버 침해와 전산 장애 등 전자금융사고에 대한 대응 능력이 약화돼 금융소비자 불편 및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정훈 의원은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정보보호예산 편성 비율과 정보보호예산 집행 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특히 ‘전자금융감독규정’을 개정해 정보보호예산의 일정 비율 책정뿐만 아니라 집행 역시 의무화하는 등 정보보호예산 집행률 강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금융회사의 정보보호예산 집행의 효율성 제고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