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양천구, 인공지능 민원 응대 로봇 ‘파워봇’ 운영
  |  입력 : 2019-10-05 11: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양천구청 1층 로비에 서 있는 로봇.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민원인이 다가가면 “안녕하세요, 파워봇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하고 인사말을 건넨다. 양천구는 한국전력공사에서 개발한 민원 응대 인공지능 로봇 ‘파워봇’을 전국 최초로 양천구청 1층 로비에 설치·운영한다.

구는 지난 4월 한전과 ‘스마트시티 조성 및 디지털 기술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다양한 협력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설치된 ‘파워봇’ 또한 그 협력 사업의 일환이다.

‘파워봇’을 통해 △한전 고객번호 조회 △청구서 재발행 △전기요금 카카오페이 납부 △전기요금 복지 할인 원스톱 서비스 등의 한전 업무를 창구 방문 없이 간단하게 해결 가능하다. 또한 양천구청 부서 안내 및 공지사항 확인이 가능하며, ‘양천구청에 물어보세요’ 탭에서 궁금한 점을 묻고 답변받을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양천구청 1층 로비에 설치된 파워봇에 다가가면 한국전력공사 또는 양천구청과 관련된 업무를 대화 방식으로 안내해 준다. 음성 또는 터치 방식으로 원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앞으로 ‘파워봇’은 질의응답 과정을 지속적으로 학습해가면서 점차 기능이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스마트시티란 거대한 것이 아니라 생활 속의 작은 문제들을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해 해결해 나가는 것”이라며,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고민하고 테스트 과정을 거쳐 양천구의 사례를 토대로 전 도시에 좋은 서비스들이 확산되기를 바라며, 실질적으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의 성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파워봇 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양천구는 한국전력공사와 각종 공공데이터를 상호 교환하며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추진 중인 사업으로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전기요금을 예상해 계획적인 전력 사용이 가능하게 돕는 ‘한전 파워플래너 사업’ 등이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