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가을 단풍철 산악안전 사고 주의
  |  입력 : 2019-10-05 10: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악안전사고의 39.8% 가을철 발생, 경북도민들의 주의 요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가을 단풍철을 맞아 등산객 증가로 인한 산악 안전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주요 등산로에는 아름다운 단풍이 물들고 깊어가는 가을을 즐기려는 등산객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기에 산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안전장비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급격한 기온변화로 인해 질병이 악화돼 각종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총 676건의 산악사고가 발생했다. 그중 발목을 삐는 등 개인안전장비를 갖추지 않은 부주의에 의한 기타 사고가 285건(42.2%)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길을 잃는 조난사고가 180건(26.6%), 미끄러지는 등 실족 추락 사고가 109건 (16.1%), 심장병 등 개인 질병에 의한 사고가 66건(9.8%)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3년간 산악사고 2,507건 중 563건(22.5%)이 봄철에 발생했고, 997건(39.8%)이 가을철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가을철 산악사고 예방을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소방본부는 등산객이 많이 찾는 도내 주요 산 등산로에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하고, 산악구조 위치표지판 등 산악안전 시설물을 일제 정비했으며, 산악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과 도내 각 지역 소방서별로 산악사고 대비 긴급구조훈련을 실시해 산악안전에 대비하고 있다.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의 체력에 맞는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고 반드시 정해진 시간에 산행해야 하며 △가을 산은 해가 일찍 지고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하산을 서두르고 랜턴도 챙겨야 하며 △체온 유지를 위해 여벌의 옷을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등산화와 지팡이 등 안전장비를 용도에 맞게 사용해 미끄러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초콜릿·과일·물 등 간식을 준비해 체력과 탈수를 방지하면 안전한 산행에 도움이 된다.

남화영 경상북도 소방본부장은 “산악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안전수칙 준수와 안전장비 착용이 필수이며, 도민 안전을 위해 산악안전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