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中,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정...핵심기술 보호 목적

  |  입력 : 2019-06-11 16: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구체적 조치는 가까운 시일 내 발표 예정”
국가 첨단·핵심 기술 보호와 경제 안보를 위한 강력한 ‘방화벽’ 구축
5월 말 예고한 ‘외국 기업 블랙리스트’ 이어 미국 등 겨냥한 추가 조치


[보안뉴스 온기홍=중국 베이징] 중국이 미국과 무역·첨단기술을 둘러싸고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요 영역의 핵심·첨단 기술을 보호하고 국가안보 위험을 막기 위한 새로운 제도를 수립하기로 했다. 이는 중국 상무부가 지난달 말 중국 기업의 권익을 침해하는 외국 기업·조직·개인에 대해 사실상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리스트’ 제도를 만들어 가까운 시일 내 공개하겠다고 발표한 뒤 나온 추가 조치다.

[이미지=iclickart]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도’를 제정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중국 관영 매체들이 9일 전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국가안보법’ 등 관련 법률법규에 근거해 현재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도’ 수립을 연구 중이며, 구체적 조치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발전개혁위는 이 제도가 국가안보에 대한 위험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없앨 수 있을 뿐 아니라 국가의 혁신 드라이브와 고품질 발전으로 향해 가는 길에 더욱 견고한 제도적 기초를 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발전개혁위는 “중국은 개혁개방 이래 과학기술 투자가 대폭 증가했고 항공우주와 고속철도 장비, 모바일 금융 결제, 5G 이동통신 영역 등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중대한 혁신을 일궈냈다”며 “중국은 적지 않은 영역에서 이미 세계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도’ 제정은 중국 개방의 대문을 닫고 협력의 발걸음을 늦추게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국가발전개혁위 신구동발전센터 책임자인 바이징위는 “현재 일부 국가는 극단적인 수단을 취해 전 세계 혁신 협력 체계를 막고 있으며, 일부 국가는 공동 개발한 기술, 심지어 중국의 기술을 이용해 역으로 중국 기업을 억누르고 있고 중국의 발전을 규제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국가는 이런 방면의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제도’ 제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국가안보법’에 근거한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도’ 제정은 중국의 자주 혁신 능력 건설 강화 및 자주적이고 통제 가능한 전략적 첨단기술과 중요 영역의 핵심적인 관건 기술을 위해 강력한 ‘방화벽’을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이어 “새로운 과학기술 혁명과 산업혁명이 활기차게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총체적인 국가안보관을 시종 견지하고 경제안전 보장을 강화하며 국가의 중대한 기술 진전의 보호와 대외 기술 수출 통제를 강화하면서 국가 기술과 경제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민일보의 국제뉴스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이번 제도는 중국 경제의 안보를 위한 조치이자 중국 첨단기술 기업에 대한 미국의 규제와 공급중단에 대해 반격하는 의미도 있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국내법을 내세워 중국 첨단기술 기업에 압력을 행사해 온 미국에 맞서려면 법적 무기가 더 필요한데, 이번 제도는 중국의 첨단기술 기업을 보호하고 기술 수출을 관리하는 법적 기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이 ‘국가기술 안전관리 리스트’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무엇보다 자국 통신기업 화웨이에 제재를 가하고 있는 미국에 보복 조치를 하기 위한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제도가 시행되면 중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자국 핵심 기술(희토류 포함)의 미국을 포함한 해외 수출을 제한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베이징/온기홍 특파원(onkihong@yahoo.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서상금 2019.06.12 07:44

"중국은 정보 훔치고 빼돌리고 이제는 관리 들어가는데 울나라는 뭐합니까 정보첨단 전쟁시대다 정보로 나라가 살고 죽는데 삼성헨드폰 기술 도둑맞고 저출산 한국을 미세먼지로 인구말살하려는지 권리도 못찾고 있는 한국

인터넷 진흥원 수준 상담원 수준이 일반국민 수준보다 떨어지고 기만하고 있습니다
도둑이 들어왔다고 신고하면 예약잡아 줄께요 일주일후에나 가능합니다 112가 이렇게 대답한다고 생각해보십시요
인터넷진흥원이 이렇게 국민을 기만하고 있습니다 왜 이런 사람들을 세금으로 먹여 살립니까
제발 정치 구단 같은 정부를 뽑으시다 나라 망하기 전에"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