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전자, 캐나다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에 ‘다린 그라함’ 박사 영입
  |  입력 : 2019-05-30 11: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캐나다 ‘벡터연구소’ 창립 멤버이자 인공지능망 분야 전문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을 미래 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는 가운데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AI Lab)’는 최근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인 ‘벡터연구소’의 창립 멤버이자 인공지능망 분야 전문가인 다린 그라함 박사를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 연구소장으로 선임했다.

그는 캐나다 온타리오에 위치한 ORION, CITO 등 여러 연구기관에서 주요 직책을 맡으며 산업계와 학계를 이어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LG전자는 캐나다의 인공지능 생태계를 잘 이해하고 학계와 산업계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다린 박사를 영입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LG전자 인공지능 연구개발의 글로벌 기지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세우고 토론토대와 공동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딥러닝의 핵심인 신경망을 활용해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주제는 클라우드 서버를 거치지 않고 고객이 사용하는 기기 자체에서 인공지능 데이터를 처리하는 ‘엣지 AI(Edge AI)’, 사람이 개입하지 않고 인공지능이 스스로 반복 학습을 통해 해결 방법을 터득하는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등 분야가 다양하다.

LG전자는 이곳에서 확보한 기술을 로봇, 가전, 자동차, 에너지 제어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캐나다 현지의 인공지능 스타트업과 협력하거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사내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미국 카네기멜론대, 토론토대 등과 함께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은 각 대학에서 담당교수의 1:1 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분야의 개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LG전자는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고객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LG전자 CTO(최고기술자) 박일평 사장은 “새로운 인재를 영입함으로써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의 학계 및 산업계와의 접점이 강화됐다”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LG전자의 인공지능이 진화, 접점, 개방이라는 지향점에 빠르게 도달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