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카카오-초지능연구센터, 산학협력 성과 공개

  |  입력 : 2019-04-22 13:5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와 주요 학회 통해 인공지능 원천 기술 성과 선보여
카카오, 카카오브레인의 인프라-자체 딥러닝 클라우드 지원 통해 연구 협력


[보안뉴스 양원모 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와 카카오브레인(대표 박승기), 초지능연구센터(CSI)가 2년간의 산학협력을 통해 총 41건의 딥러닝 관련 연구 성과를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로고=카카오]

CSI는 서울대학교, 서울아산병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 등 8개 대학·병원 연구실이 참여한 딥러닝 연구 그룹이다. 카카오와 CSI는 지난 2017년 4월 인공지능(AI) 기술 연구와 개발을 위해 산학협력을 맺었다.

카카오에 따르면, 연구 성과 41건 가운데 29건은 ICLR, NeurIPS, ICML, CVPR, ICASSP 등 글로벌 학회와 기술 저널에 등록했고 추후 3건을 추가 등록할 예정이다. 나머지 9건은 전세계 연구자들을 위해 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 사이트 깃허브(github)에 공개했다.

기술 연구의 주요 주제는 △이미지, 텍스트, 오디오 데이터를 보고 문장을 생성하는 연구 (서울대 김건희 교수) △주어진 이미지에 대해 질문하면 답을 하는 VQA(Visual Question Answering) (서울대 한보형 교수) △머신러닝 알고리즘과 기초 이론 고안 (서울대 송현오 교수) △질환 진단 정확도를 높이고 각종 의료 영상 분할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 연구 (서울아산병원, 울산대 김남국 교수) 등이다.

앞서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은 CSI와 공동 연구, 공동 워크샵, 기술 지원, 연구비 지원 등을 통해 다양하게 협력해 왔다.

카카오는 CSI 각 연구실에 연구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하고 음악 서비스에 대한 딥러닝 접근 방식, 이미지, 자연어처리 분야 등 다수의 AI 공동 연구에 착수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자체 구축한 딥러닝 연구 클라우드 플랫폼인 ‘브레인 클라우드’를 각 연구실에 제공해 개발 환경을 개선하고 협업 속도를 높였으며, 음성과 자연어처리 영역에서 공동 연구를 지원했다.

박종헌 CSI 센터장은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의 지원 덕분에 최신의 딥러닝 연구를 수행하고 다양한 분야의 딥러닝 전문가 교육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었다”며 “CSI 활동 경험은 향후 딥러닝 연구 공동체에 훨씬 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카오브레인 김남주 연구소장은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이 보유한 인프라와 연구인력, 브레인 클라우드, AI 기술을 공유함으로써 국내 인공지능 분야에서 여러 학교의 협력 연구가 나오는데 기여했다는 점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초지능연구센터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양원모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