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구글, 윈도우 7 시스템에서 제로데이 취약점 발견해 공개
  |  입력 : 2019-03-11 11: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실제 공격에 활용되고 있는 로컬 권한 상승 취약점...윈도우 7에서만 발견
3월 1일 패치된 크롬 취약점도 같이 익스플로잇 되고 있음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구글이 이번 주 윈도우에서 발견된 제로데이 취약점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이 취약점은 이미 실제 해킹 공격에 남용되고 있는 상황으로, 최근 패치된 크롬 취약점인 CVE-2019-5786과 함께 익스플로잇 되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 = iclickart]


구글의 설명에 의하면 이 제로데이 취약점은 ‘로컬 권한 상승’을 일으키는 것으로, win32k.sys 커널 드라이버 내에 존재한다. 어뷰징 할 경우 공격자들이 보안 샌드박스를 탈출할 수 있게 된다.

“win32k!MNGetpItemFromIndex에 있는 널 포인터 역참조(NULL pointer dereference) 취약점의 한 유형으로, 특별한 상황에서 NtUserMNDragOver()라는 시스템 호출이 호출될 때 익스플로잇이 가능합니다.” 구글의 위협 분석 그룹에 소속된 클레멘트 르사인(Clement Lecigne)의 설명이다.

이 버그는 윈도우 7 시스템에서만 악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이후 버전에는 MS가 도입한 익스플로잇 방지 및 완화 장치들이 작동하기 때문에 이 제로데이를 익스플로잇 하는 게 용이하지 않다. 실제 공격에 활용되고 있는 익스플로잇들도 윈도우 7 32비트 시스템만을 겨냥하고 있는 것만이 발견되고 있다.

구글은 이 취약점을 발견하고 지난 주 MS에 알렸다. 1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기 때문에 아직까지 패치가 완성되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구글은 이 정보를 대중들에게 공개하기로 결정했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 르사인은 “굉장히 위험한 취약점이고, 활발히 남용되고 있는 중이며, 방어가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에 발견된 윈도우 제로데이 취약점은 익스플로잇 될 경우 공격자의 권한을 상승시킬 수 있고, 다른 브라우저 취약점들과 결합되었을 때 보안 샌드박스를 탈출할 수도 있게 해줍니다. MS는 현재 픽스를 개발하는 중에 있다고 저희에게 알려왔습니다.” 르사인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르사인은 “완전한 패치라고 할 수는 없지만, 윈도우 7을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 함으로써 문제를 어느 정도 완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런 후에 MS가 발표한 패치를 적용하면 더욱 안전한 시스템을 갖출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 제로데이 취약점을 공략하는 공격에서 같이 공략당한 크롬 취약점은 CVE-2019-5786인데, 이는 지난 달 구글이 발견하고 3월 1일에 패치한 것이다. 이 취약점 역시 패치보다 빠르게 공격자들이 악용하고 있던 것으로, 구글은 사용자들에게 긴급히 패치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구글은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패치를 푸시했지만 르사인은 “자동 업데이트 옵션을 설정하지 않은 사용자들도 많다”며 “이번 기회에 크롬 사용자들 전부 최신 버전 업데이트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최신 버전은 72.0.3626.121이다.

3줄 요약
1. 구글, 윈도우 7에서 제로데이 취약점 발견하고 이를 패치보다 먼저 공개함.
2. 제로데이 취약점이고, 실제 공격에 활용되고 있어 위험하며,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 하면 위험성을 완화할 수 있음.
3. 더불어 크롬 취약점도 같이 익스플로잇 되고 있으니 이 기회에 업그레이드 하면 좋음.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을 위한 협업 솔루션이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협업 솔루션은 무엇인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시스코시스템즈의 웹엑스(Webex)
구글의 행아웃 미트(Meet)
줌인터내셔녈의 줌(Zoom)
슬랙의 슬랙(Slack)
NHN의 두레이(Dooray)
이스트소프트의 팀업(TeamUP)
토스랩의 잔디(JAND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