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 포털에서 문화유산 3D 프린팅 데이터 무료 개방
  |  입력 : 2019-01-11 09: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문화재청은 지진, 화재 등으로 문화재가 훼손·멸실되는 상황을 대비해 원형 복원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제작한 문화유산 3차원 입체(이하 3D) 프린팅 데이터를 국가문화유산 포털을 통해 지난 10일부터 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한다.

이번에 공개하는 문화유산 3D 데이터는 국민 누구나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 수요에 맞게 가공·변환한 자료들이다. 문화유산 3D 프린팅 자료 등 이번에 공개하는 데이터들은 직접 제작하려면 고가의 3D 스캔 장비와 전문 기술이 필요하므로 일반인이 직접 제작·활용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자료들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자료들은 창덕궁(사적 제122호)·임신서기석(보물 제1411호)·성덕대왕신종(국보 제29호) 등 모두 186건 1,196점으로, 3D 프린팅·모델링(모형화)·영상·스캔 원본 등 다양한 유형들이 섞여 있다. 또한 국가문화유산 포털 검색을 통해 ‘한국의 세계유산’ ’교과서 속 문화재‘ 등 주제별·문화재별 검색과 미리 보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가문화유산 포털을 방문하면 필요한 자료를 무료로 내려받기할 수 있으며, 대용량 데이터(100㎆ 이상)의 경우 신청서를 작성해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별도로 제공받을 수도 있다.

참고로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3D 프린팅을 이용한 관광 상품 개발·문화유산 교육 보조재 제작 △홀로그램·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의 전시·교육·홍보 콘텐츠 제작 △문화재 멸실 부분 복원 모형 제작과 학술연구 등을 진행해왔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소속·산하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제작한 문화유산 3D 데이터를 수집해 통합 데이터베이스(DB) 구축하고, 구축된 데이터의 개방을 확대해 문화유산의 가치를 국민과 공유함은 물론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에도 이바지해 나갈 것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