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1월, 눈 많고 추울 때는 이런 재난에 주의하세요!
  |  입력 : 2019-01-04 08:3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한파, 대설, 도로 교통사고, 화재, 스키장 안전사고 유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1월에 중점 관리할 재난안전사고 유형을 선정하고, 피해 예방을 위해 국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중점 관리 재난안전사고 유형은 통계(재해연보, 재난연감/ 행정안전부)에 따른 발생빈도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나타난 국민의 관심도를 고려했다. 행정안전부는 중점 관리 유형을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해 적극적인 예방 대책으로 이어지게 하고, 국민들에게는 재난 유형별 예방 요령을 알려 대비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파
2017년 1월에는 상층의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2월 중순까지 세 차례 한파가 발생했다. 한파 예보 시 수도계량기와 보일러 배관은 헌옷 등으로 보온하고, 장시간 외출 시에는 온수를 약하게 틀어 동파를 예방한다. 또 전기열선 사용 시에는 온도조절센서와 과열차단장치가 있는 인증 제품을 사용한다.

△대설
2017년에 1월에는 저기압이 중부지방을 통과하고 대륙고기압이 확장되면서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 최근 10년간(2008~2017) 총 10회의 대설로 580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눈이 내릴 때는 내 주변의 눈을 수시로 치우고, 피해가 우려되는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은 받침대를 세우는 등 관리에 주의한다. 산간의 고립 우려 지역에서는 대설 예보 시 식량이나 연료 등 비상용품을 준비하고 비상연락망을 확인한다.

△도로 교통사고
겨울철에는 잦은 눈 등으로 도로가 얼어붙어 빙판길에서의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눈과 습기가 도로의 틈새로 스며들어 얼어붙는 살얼음(블랙아이스)에 주의해야 한다. 눈이 내릴 때는 차간 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눈이 녹았더라도 응달 부분을 지날 때는 속도를 줄여 저속으로 운행한다.

△화재
추운 날씨로 난방기구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난로나 보일러 등 겨울용 계절기기로 인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이다. 이러한 화재의 45%가 부주의로 발생하고 있어 화기 취급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전열기를 사용할 때는 주변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물을 가까이 두지 않도록 주의하고 자리를 비울 때는 반드시 전원을 차단한다. 또한 전열기를 다른 전기 제품과 문어발처럼 꽂아 쓰면 과열돼 위험하니 가급적 단독 콘센트나 전류 차단 기능이 있는 것을 사용한다.

△스키장 안전사고
1월은 겨울철 대표 레포츠인 스키 시즌으로 안전사고 발생도 가장 많다. 스키나 스노우보드를 타다가 주로 다치는 부위는 팔‧손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둔부‧다리‧발, 머리와 얼굴에서 발생했다. 스키를 타기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근육을 풀어주고, 헬멧과 무릎보호대 등 자신에게 맞는 보호 장비 착용을 철저히 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1월에 발생하기 쉬운 재난안전사고에 대해 각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중점 관리해 소중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도 이러한 재난안전사고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사전에 행동 요령을 숙지하는 등 적극 대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