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맞춤형 문화재 안전교육으로 안전사고 막아낸다
  |  입력 : 2018-11-28 17:3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문화재청, 문화재 소유자·관리자 대상 안전교육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문화재청은 지난 4월 12일부터 11월 9일까지 사찰문화재 소유자·관리자, 고택문화재 소유자, 민속마을 주민, 문화재안전경비원 등 1,480여명을 대상으로 문화재 안전교육을 펼쳤다.

[사진=문화재청]


국보·보물 목조문화재 168개소 중 소방차 출동 시간이 10분 이상 소요되는 문화재 현장은 97개소(57.7%)에 달한다. 이들 문화재에 화재 등의 재난이 발생하면 피해가 크기 때문에 문화재 소유자와 관리자의 적절한 초동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문화재 소유자·관리자 중에는 고령자가 많은 편이라 재난 발생 시 초기 대응이 어려우므로 사전 예방 교육이 매우 필요하다.

이번 안전교육은 ‘문화재보호법’ 제14조 개정과 시행에 따라 실시한 것으로 문화재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소유자·관리자의 특성을 고려해 사찰문화재 소유자·관리자 교육(4.12.), 고택 문화재 소유자 교육(4.13.), 민속마을 주민 교육(4.13.~11.9.) 등을 실시했다. 중요목조문화재 150여곳에 배치한 문화재안전경비원 교육은 상반기(5.2.~6.22.)와 하반기(9.4.~10.5.)로 나눠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했다.

이번 안전교육 성과로는 △재난 대응 행동요령 교육에서 재난 발생 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 체계 구축 △소화기 사용법 실습 교육에서 화재 시 초동 대응 능력 향상 △전기·가스설비 사용법 교육에서 생활안전 의식 고취 △방재설비(소화·방범설비 등) 교육에서 전문성 강화와 재난 예방 활동 등 일상생활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문화재 소유자·관리자 대상의 문화재 안전교육을 점차 확대·실시해 문화재 재난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또한 이론과 실습 이외에도 훈련 등 다양한 교육 방식을 도입해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