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미국 사법부, 지적 재산 훔친 중국 해커 무더기로 기소
  |  입력 : 2018-11-01 10: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사법부 기소장에 여러 인물 언급돼...대부분 JSSD 소속
내부자 통해 멀웨어 심어 지적 재산 빼내거나 스피어피싱 공격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미국 사법부는 중국 첩보 요원들이자 사이버 공격자들이 미국과 유럽의 우주항공 산업 내 조직들을 노리고 여러 가지 공격 행위를 지난 5년 동안 자행했다고 발표했다.

[이미지 = iclickart]


이 발표에 의하면 중국 요원들의 공격 발원지는 장쑤성 국가안전부(JSSD)라고 한다. 장쑤성 국가안전부는 중국 중앙정부의 국가안전부에 소속된 기관으로, 해외 첩보를 담당하고 있다. 장쑤성 국가안전부의 수장은 자 롱(Zha Rong)이라는 인물인데, 각종 공격을 총괄하고 사람을 뽑고 배치시키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서 사이버 공격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 중 리우 춘리앙(Liu Chunliang)이 있고, 춘리앙과의 연락 및 접선을 담당하는 사람은 차이 멩(Chai Meng)이었다고 한다.

이번 기소장을 통해 공개된 바에 따르면 JSSD의 사이버 공격자들은 총 13개의 기업들에 침투하는 데 성공했다. 주로 미국과 유럽의 기업들이 운영하는 상업 여객기의 터보팬 엔진과 관련된 정보를 훔쳐내기 위함이었다. 미국 회사와 프랑스의 항공 산업 내 생산 업체가 만든 터보팬이 특히 집중적으로 노려졌는데, 이 프랑스 회사는 장쑤성의 쑤저우라는 곳에 사무실을 내고 활동 중이기도 하다. 당시 중국의 한 국영 회사도 비슷한 엔진을 개발 중에 있었다고 사법부는 발표했다.

이 공격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로 두 명이 꼽히고 있다. 둘 다 위에서 언급된 프랑스 회사의 쑤저우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었다. 티안 시(Tian Xi)라는 인물과, IT와 보안을 담당했던 구 젠(Gu Gen)이라는 인물이다. 티안 시는 사쿠라(Sakula)라는 멀웨어를 회사 내 기기들에 심었고, 구 젠은 회사나 사법 기관이 사쿠라 멀웨어 등 위협 요소를 발견하는 것 같은 낌새가 있으면 공범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다. 여기서 말하는 공범들이란 앞서 언급된 JSSD 내 인물들을 말한다.

이런 공격들은 리우 춘리앙이 거의 전부 지휘했는데, 그의 휘하에 작업을 같이 했던 인물들로는 장 장구이(Zhang Zhang-Gui), 가오 홍 쿤(Gao Hong Kun), 주앙 시아오웨이(Zhuang Xiaowei), 마 지키(Ma Zhiqi)가 있다고 한다.

이들은 최소한 2010년 1월부터 2015년 5월까지 활동했고, 이 기간 동안 13개의 기업들을 공격했다. 스피어피싱, 워터링 홀, 도메인 하이재킹, 다이내믹 DNS, 도플갱잉, 악성 내부자, 각종 멀웨어 등 여러 기법을 활용하기도 했다. 주로 사쿠라, 이즈스페이스(IsSpace), 윈티(Winnti), 플러그엑스(PlugX)와 같은 멀웨어를 주무기로 사용했다.

가장 처음 이들의 공격에 당한 것으로 보이는 건 미국 LA의 가스터빈 생산 업체인 캡스톤 터빈즈(Capstone Turbines)다. 당시 공격자들은 캡스톤 서버에 가짜 이메일 계정을 하나 생성하고, 웹사이트를 통해 웹 서버를 침해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워터링 홀 공격을 할 수 있었다고 한다.

2013년에는 터보팬 생산 업체에 소속된 티안이 JSSD의 자 롱과 식당에서 만나 트로이목마를 주고받았다. 자 롱이 티안에게 회사에 심을 멀웨어를 넘겨준 것이다. 이를 자연스럽게 연출하기 위해 자 롱은 티안에게 “회사에 있는 프랑스인들과 외식을 하라”고 지령을 내렸다. “그러면 내(자 롱)가 자네와 우연히 마주친 것처럼 인사하”는 것이 이 작전의 목표였다. 그렇게 둘은 멀웨어를 건네고 받아, 이 회사에서 여러 지적 재산을 훔칠 수 있었다고 한다.

리우와 장에게는 또 다른 사이버 공격에 대한 혐의도 씌워졌다. 이 둘은 캡스톤을 공격할 때 사용했던 멀웨어의 변종들을 사용해 샌디에고에 있는 또 다른 기술 기업을 공격했다고 사법부는 주장했다.

3줄 요약
1. 중국 장쑤성의 해외 첩보 기관인 JSSD, 우주항공산업 지적 재산 수년 간 훔침.
2. 특히 터보팬 엔진 기술 가진 미국과 프랑스 기업 노림. 이 프랑스 회사는 장쑤성에 사무실이 있었음.
3. 이 대목에서 생각나는 한 전문가의 말 : “중국에 생산 공장 세워놓고 중국의 해킹 걱정하는 건 우스운 일.”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국내 정보보호 분야 주요 사건·이슈 가운데 정보보호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1년 정보보호 규정 포함된 정보통신망법 개정
2003년 1.25 인터넷 대란
2009년 7.7 디도스 대란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2013년 3.20 및 6.25 사이버테러
2014년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2014년 한수원 해킹 사건
2017년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등장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