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가안보 위협하는 해킹 이슈, 국감에서 ‘뜨거운 감자’
  |  입력 : 2018-10-16 12:2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방연, 2013년 대비 2017년 무려 70배가 넘는 해킹시도...매년 증가
북한 및 해외에서 한국 겨냥한 해킹 시도 건수는 하루 평균 150만건
최근 5년간 국내에 반입된 슈퍼마이크로사의 마더보드와 서버 총 49.8톤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국가안보 차원에서 사이버보안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방기밀자료 해킹 시도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북한 등 국가지원을 받는 사이버공격의 대응은 여전히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최근 서버메인 보드에 해킹 목적의 스파이칩을 심어 납품했다는 이슈까지 불거지면서 사이버보안이 계속 이슈가 되고 있다.

[자료=김병기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방과학연구소(ADD) 해킹시도 현황’을 살펴보면 2013년 대비 2017년 무려 70배가 넘는 해킹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식 집계가 시작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외에서 해킹시도는 매년 꾸준하게 증가했다.

주로 미국에서 해킹을 시도한 횟수가 가장 많았으며(2017년 기준 275건), 뒤이어 중국(2017년 222건), 한국(77건)에서 군사기밀 절취를 시도했다.

김병기 의원은 “국방과학연구소는 우리 군의 무기체계 또는 관련 기밀에 대해 취급하는 기관”이라며 “매년 군사기밀이 위협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철저한 해킹방지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안보 차원에서 북한 추정 사이버공격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이슈다. 북한 추정 해킹은 날로 발전하고 정교해지는 반면, 우리의 대응은 여전히 미진하기 때문이다.

북한 소행으로 밝혀진 랜섬웨어 ‘워너크라이’는 150개국 20여만건 피해를 입혔다. 북한은 2014년부터 지금까지 11개 국가, 16개 이상 기관을 공격했으며, 공개된 활동만 계산해 봐도 11억 달러 이상의 금액을 약탈하려고 시도했다. 이번 국감을 앞두고서도 외통위를 대상으로 한 ‘2018년도 국정감사계획서(안)’이라는 악성코드 파일이 배포된 바 있으며, 북한폰트 파일로 위장한 갠드크랩 랜섬웨어 유포 정황도 잇따라 발견된 바 있다.

현재 북한 해커가 7,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에 대응하는 국내 보안인력은 40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G 시대를 맞아 사이버공격의 범위가 점차 넓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인공지능 기법을 활용한 사이버보안 강화 등 사이버보안 체계 개선 및 인력양성을 위한 개선 노력이 필요한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현재 북한 및 해외에서 한국을 겨냥한 해킹을 시도하는 건수만 해도 하루 평균 150만건에 달한다고 한다. 하지만 남북 평화분위기로 정부는 북한발 사이버 테러 대응에 소극적이라며, 비핵 의제와 함께 남북간 사이버테러도 종전선언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 사이버공간의 평화선언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최근에는 중국에서 제조한 미국의 슈퍼마이크로 제품에 해킹목적의 칩이 심겨진 이슈가 국내에도 파장이 일며, 국정감사에서도 국가안보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자료=신용현 의원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중국에서 제조한 슈퍼마이크로 기업의 마더보드 및 서버 수입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에 반입된 슈퍼마이크로사의 마더보드와 서버는 총 49.8톤으로 확인됐다.

[자료=신용현 의원실]


KT에서도 57대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고, 현재까지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제출한 과기부 소관기관에서도 30개의 연구기관 중 11개의 기관에서 총 731개의 슈퍼마이크로사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신용현 의원은 “현재 해당 기관들에서는 제품을 연구용, 서버나 백업용으로 731대를 사용하고 있고, 자료를 보낸 기관만 파악한 수로 전수조사를 하면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며 “스파이칩이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크기이며, 다른 부품들에 가려져 현미경으로 살펴봐야 겨우 확인이 된다. 해당 업체에서 문제의 제품 수입이 대량으로 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 문제는 국가안보와 직결되기 때문에 중국계 마더보드와 서버 제품을 사용하는 국내 주요 통신사와 포털, 공공기관 등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 관련 의심제품들에 대해 전문가를 동원한 면밀한 전수조사를 통해 해킹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