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블록체인 선도도시’ 제주도-에스토니아가 만났다
  |  입력 : 2018-10-11 10: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원희룡 지사, 에스토니아 캴률라이드 대통령과 회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도시를 추진하는 제주특별자치도와 글로벌 블록체인 선도국가인 에스토니아가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와 정보통신기술을 통한 사회 혁신에 대해 뜻을 함께 했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지사는 지난 9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에스토니아가 마주하고 있는 경제·사회적 환경이 유사함을 확인하며 시작한 이번 회담은 ‘정보통신기술을 적극 활용해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 공감하는 자리였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현재 에스토니아는 행정의 90% 이상을 온라인으로 처리하고 있음을 소개하며 “정부에서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 노력의 결과로 행정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졌으며, 경제 영역에서도 유니콘 스타트업들이 다수 등장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최근 등장한 블록체인 기술에서도 정부의 적극적인 기술 도입 노력과 신기술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수용성이 에스토니아가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할 수 있었던 비법이였다”고 밝혔다. 에스토니아는 대표적인 블록체인 선도국으로서 2008년부터 블록체인을 행정에 적용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미래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기술들을 적극 도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원 지사는 “제주혁신 특구 조성을 위한 대통령 건의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적극 도입하고자 시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원 지사는 또한 “이번 회담이 제주와 에스토니아 간의 정보 교류와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에스토니아의 전자정부 및 블록체인 전략과 제주특별자치도의 디지털 정책의 발전을 위해 실무진 차원의 다양한 논의와 협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 피력했다.

이날 약 50분간의 회담이 끝나고 원희룡 지사와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선물을 교환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세계자연유산 화보집-유산본부에 유네스코에서 선정된 제주도 세계자연유산들을 모아놓은 화보집을 선물했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에스토니아 측이 제주에 방문한다면 제주의 카본프리아일랜드 정책·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 프로젝트 등을 소개할 수 있으며, 제주와 에스토니아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심층 논의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국내 정보보호 분야 주요 사건·이슈 가운데 정보보호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1년 정보보호 규정 포함된 정보통신망법 개정
2003년 1.25 인터넷 대란
2009년 7.7 디도스 대란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2013년 3.20 및 6.25 사이버테러
2014년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2014년 한수원 해킹 사건
2017년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등장
기타(댓글로)